기아, ‘xEV 트렌드 코리아 2021’ 참가… ‘EV6’ 일반 관람객 대상 첫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가 6월 9일 개막한 ‘xEV 트렌드 코리아 2021’에 참가, 브랜드 최초의 전기차 EV6 실차를 일반 관람객 대상으로 첫 공개한다.

‘xEV 트렌드 코리아 2021’은 전기차 민간보급 확대를 위해 환경부와 서울시가 후원하는 서울 유일의 전기차 전시회로 9일부터 12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EV6는 신규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형상화한 내·외장 디자인, 국내 최초 3.5초의 0-100km/h 가속시간(GT 모델 기준)으로 대표되는 역동적인 주행성능, 지속가능성 의지를 담은 친환경 소재, 800V 충전이 가능한 급속 충전 시스템, 이동하는 에너지 저장장치(ESS) 개념의 V2L, 고객 중심의 첨단 안전·편의사양 등이 적용돼 최상의 상품성을 갖췄다.

기아는 이번 전시에 EV6 외에도 GT AV존, V2L 체험존, ESG 전시존을 마련해 기아의 기술력을 선보인다.

‘GT AV존’에선 EV6의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의 주행영상을 통해 고객에게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엿볼 수 있다.

‘V2L 체험존’에선 일상생활에서 활용 가능한 V2L 기능을 엿볼 수 있으며, ‘ESG 전시존’에선 아마씨앗 추출물로 만든 친환경 공정 나파 가죽 시트 등 친환경 소재와 공법을 엿볼 수 있다.

기아 관계자는 “운전자의 모든 여정에 새로운 영감을 제공할 최상의 상품성과 혁신적 디자인을 갖춘 EV6를 고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어서 뜻 깊은 전시”라며, “고객들이 EV6 전시공간을 체험하면서 전동화 시대의 본격 개막을 알리는 기아의 변화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 EV6의 스탠다드와 GT-Line은 올해 출시 예정이며, 고성능 모델인 GT는 2022년 하반기 출시 예정이다.

사진제공=기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