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쉐보레, GM 얼티엄 탑재된 ‘이쿼녹스 EV’ 사전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는 현지시간으로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2’에서 GM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얼티엄이 탑재된 ‘이쿼녹스 EV’를 사전 공개했다.

쉐보레 이쿼녹스는 국내에서도 판매된 바 있는 중형 SVU로 이번에 공개된 모델은 2023년 쉐보레의 EV 라인업에 포함될 모델로 LT와 RS 트림으로 나눠 출시될 예정이다.

또한, 미국 내 소비자 가격은 약 3만 달러부터 시작될 예정이며, 국내 출시는 미정이다.

쉐보레 미국 판매·마케팅·서비스 총괄 부사장 스티브 힐은 “쉐보레에서 두 번째로 높은 판매량을 기록 중인 이쿼녹스는 브랜드 명성에 있어 항상 중요한 역할을 해 왔다”며, “시장 볼륨이 가장 큰 중형 SUV 부문에서 합리적인 가격을 보유한 이쿼녹스 EV의 출시는 전기차 시장이 쉐보레를 통해 대중화될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게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쉐보레 이쿼녹스 EV’ 출시 계획은 ‘2024년형 실버라도 EV’의 공개와 ‘블레이저 EV’의 2023년 여름 출시 계획 공개 직후 발표됐다.

쉐보레의 연이은 전기차 출시계획 발표로 2025년까지 350억 달러(약 41조3000억 원)를 투입해 신규 전기차 30종을 시장에 내놓겠다는 GM의 계획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GM은 ‘CES 2022’를 통해 픽업트럭의 새로운 패러다임인 ‘쉐보레 실버라도 EV’를 전격 공개했다.

또한, 전동화 가속화로 인한 사회적 변화의 청사진인 ‘얼티엄 이펙트(Ultium Effect)’를 제시하고, 2025년 첫 개인 자율주행 차량을 선보일 계획 등을 밝히는 등 혁신 기업으로서의 독보적인 기술력과 성장 가치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외에도 미국 주요 기업들과 플릿(fleet) 파트너십을 통해 브라이트드롭의 전기 상용차와 실버라도 EV의 법인 차량 계약을 대량 유치하는 등 2021년 브라이트드롭 신규 사업을 발표한지 불과 1년여 만에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해 내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