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현대차, 미디어 컨퍼런스 통해 미래 로보틱스 비전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는 현지시간으로 1월 4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 ‘CES 2022’에서 ‘이동 경험의 영역을 확장하다’를 주제로 보도발표회를 열고, 미래 로보틱스 비전을 공개했다.

현대차의 로보틱스 비전은 사용자의 이동 경험이 혁신적으로 확장되는 ‘메타모빌리티(Metamobility)’, 사물에 이동성이 부여된 ‘Mobility of Things(MoT)’ 생태계, 인간을 위한 ‘지능형 로봇’ 등으로 구체화된다.

특히, ‘메타모빌리티’는 스마트 디바이스가 메타버스 플랫폼과 연결돼 인류의 이동 범위가 가상공간으로 확장된다는 의미로 이를 통해 사용자는 새로운 차원의 이동 경험을 할 수 있다.

또한, 가상공간이 로봇을 매개로 현실과 연결되면 사용자는 마치 실제 현장에 있는 듯한 생생한 대리 경험까지 가능하다.

현대차는 이 과정에서 인공지능(AI), 자율주행 기술 등의 혁신으로 미래 모빌리티 간 경계가 파괴되고, 자동차, UAM 등 다양한 모빌리티가 메타버스 플랫폼에 접속하는 스마트 디바이스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Mobility of Things(MoT)’ 생태계는 로보틱스 기술을 통해 모든 사물에 이동성이 부여된 것으로, 현대차는 이를 실현하기 위해 플러그 앤 드라이브 모듈(PnD 모듈), 드라이브 앤 리프트 모듈(DnL 모듈) 등을 선보였다.

‘지능형 로봇’은 지각 능력을 갖추고 인간 및 외부환경과 상호 작용할 수 있는 로보틱스 기술로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스팟(Spot), 아틀라스(Atlas) 등이 대표적이다. 현대차는 인간의 한계 극복을 돕는 다양한 웨어러블 로봇 기술도 적극 개발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은 “로보틱스는 더 이상 머나먼 꿈이 아닌 현실”이라며, “현대차는 로보틱스를 통해 위대한 성취를 이루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로보틱스를 기반으로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을 ‘메타모빌리티’로 확장할 것이며, 이를 위해 한계 없는 도전을 이어가겠다”며, “현대차의 로보틱스 비전이 인류의 무한한 이동과 진보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