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제당 레이싱, 슈퍼레이스 SK ZIC 6000 우승컵 정조준

지난 19일 창단식을 갖고 ‘2016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출사표를 던진 제일제당 레이싱팀(감독 김의수)이 SK ZIC 6000 클래스 1라운드 우승컵을 정조준하고 힘찬 첫걸음을 내딛었다.

SK ZIC 6000 클래스 챔피언 타이틀 제패에 나선 드라이버는 새로운 팀에서 호흡을 맞추게 된 김의수와 오일기이며, 오랫동안 쌓아온 실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신생 레이싱 팀을 국내 정상의 반열에 올려놓을 채비를 마쳤다.

제일제당 레이싱팀에서 새로운 행보를 시작한 김의수는 올 시즌 SK ZIC 6000 클래스 출전 드라이버 가운데 최다 챔피언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으며, 2008년에 출범한 스톡카 레이스에서 세 차례 타이틀을 거머쥔 유일한 드라이버로 일찌감치 우승 후보 영순위로 주목 받고 있다.

또한 올 시즌 제일제당 레이싱팀에 합류한 오일기는 지난 2000년 한국모터챔피언십 투어링A 챔피언 출신으로 2007년 CJ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투어링A 클래스 종합 우승을 차지했고,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팀에서 절정의 실력을 발휘했다.

2016_0423-GCN01제일제당_레이싱_SK_ZIC_6000_우승컵_03오일기_김의수

제일제당 레이싱팀 감독 겸 드라이버 김의수는 “지난 10년 동안 CJ 레이싱에서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시 한 번 챔피언 타이틀에 도전할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며, “관중들에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재미와 감동을 전할 수 있는 레이스를 펼쳐 보이겠다”고 밝혔다.

어느 해보다 다부진 각오를 다지고 있는 오일기는 “처음 출전하는 슈퍼레이스 SK ZIC 6000 클래스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016_0423-GCN01제일제당_레이싱_SK_ZIC_6000_우승컵_02

SK ZIC 6000 클래스 챔피언 타이틀을 정조준하고 있는 제일제당 레이싱 팀의 김의수와 오일기 듀오의 첫 경기는 오는 24일 8년만에 문을 연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개막하는 ‘2016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에서 볼 수 있다.

한편, 제일제당 레이싱 팀이 출전하게 된 ‘2016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SK ZIC 6000 클래스는 중국과 일본 등 6개 서킷을 순회하며 총 8라운드로 개최된다.

글/고카넷 뉴스 팀(physcis@gocarnet.co.kr)

자동차 & 모터스포츠 전문 매거진 ‘고카넷[GoCarN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