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슈퍼레이스 2전, ASA6000 클래스 영드라이버 역습 예고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지난 개막라운드에서 담금질을 마친 20대 젊은 드라이버들이 역습과 함께 반전을 노리고 2라운드에 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오는 25일과 26일 양일간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펼쳐지는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전은 그 어느때 보다 더욱한 승부를 예고하고 있어 벌써부터 모터스포츠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올 시즌 대회 최상위 클래스인 ASA6000에 도전하는 영 드라이버가 많은 점으로 고려하면 지난달 치른 시즌 개막 라운드는 그 무엇보다 소중한 경험의 시간이었으며, 이정우(CJ로지스틱스 레이싱), 노동기(퍼플모터스포트) 등 일부 드라이버는 제대로 된 진검승부를 처음 겪어보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특히, 영 드라이버들은 첫 경험이었음에도 실망스러울 정도의 성적은 아니어서 두 번째 도전인 이번 2라운드 경기에 더욱 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올 시즌 영 드라이버 돌풍의 선봉은 단연코 김재현(볼가스 레이싱)을 꼽을 수 밖에 없다. 지난 개막 라운드에서 쟁쟁한 베테랑들과 경쟁에서도 밀려나지 않고 오히려 저돌적인 공격으로 관람객들의 환호를 이끌어냈기 때문이다.

또한, 결승전 베스트 랩타임이 1분55초725로 우승을 차지한 김중군(서한 GP)에 이어 두 번째로 빨랐다.

김재현에 가려 부각되지는 못했지만 후미에서는 이정우의 질풍 같은 추격이 펼쳐졌다. 이정우는 경주차 연료 계통 이상으로 예선을 제대로 치르지 못했다.

하지만, 특별 출주 신청을 통해 결승에 참가할 수는 있었지만 피트에서 출발해야 하는 큰 핸디캡을 안고 있었다.

시작부터 꼴찌여서 잃을 것이 없었던 이정우는 적극적인 질주로 순위를 끌어올려 22대의 결승 참가 차량 가운데 11위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지난 2017 시즌 깜짝 데뷔해 선전을 펼친 바 있는 서주원(제일제당 레이싱)은 풀 시즌 도전 첫 해 개막 라운드에서 10위를 기록, 포인트 피니쉬에 성공하며 좋은 출발을 선보였다.

특히, 랩 타임은 1분56초대로 결승전 기준 중상위권에 속하는 기록이어서 점차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하게 했다.

반면, 풀 시즌 데뷔 첫 해 챔피언을 차지했던 김종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은 중위권의 치열한 순위다툼에 휘말려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7위에 그쳤다.

디펜딩 챔피언으로서 아쉬움이 남는 결과였던 만큼 2라운드에서는 반드시 우승으로 설욕하겠다는 각오다. 예선에서 1분54초대의 빠른 랩 타임을 기록하기도 했기 때문에 불가능한 목표는 아니다.

1차 공식 연습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며 기대를 모았던 김동은(제일제당 레이싱) 역시 예선 7위, 결승 16위로 저조한 성적을 받아 들었으며, 기대를 모았던 김민상(팀 훅스)도 15위에 그쳤다.

하지만 시즌 첫 경기였던 만큼 경주차 세팅의 완성도, 타이어에 대한 적응 등 여러 변수들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수 있기 때문에 비록 개막전이 부진했더라도 동일한 장소에서 열리는 이번 2라운드 경기에서 이들의 역습이 예상된다.

영 드라이버 역습과 반격이 펼쳐질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전은 오는 25 ~ 26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펼쳐지며, 결승전은 26일 오후 2시 50분부터 채널A를 통해 생중계된다.

또한 페이스북과 유튜브의 슈퍼레이스 공식계정, 네이버TV 등을 통해 전 경기를 생중계로 시청할 수 있다.

사진제공=슈퍼레이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