쏠라이트 인디고, ‘2019 블랑팡 GT WCA’ 종합 준우승… 최명길 챔피언 등극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성우그룹이 후원하는 모터스포츠팀인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감독 최명길)이 ‘2019 블랑팡 GT 월드 챌린지 아시아(블랑팡 GT WCA)’에서 팀 종합 준우승 달성과 함께 드라이버 부문 챔피언에 등극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지난 6개월간 펼쳐진 블랑팡 GT WCA에서 총 4회 포디움에 오른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은 대한민국 레이싱팀 최초로 드라이버 부문 종합 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루었다.

159점으로 1위를 차지한 최명길은 2009년에 인디고 레이싱팀에 입단해 팀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현재는 인디고 레이싱팀의 감독을 겸직 중이다.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은 GT3 한 대로 출전해 시즌 종합 준우승을 차지한 점에서 높이 평가되고 있다.

블랑팡 GT WCA 규정상 한 팀당 최대 3대까지 출전할 수 있어 출전 차량이 많을수록 팀 종합 순위가 유리해진다.

따라서 오직 1대로 163점을 획득하고 종합 2위를 석권한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은 이번 대회를 통해 우수한 팀 운영 능력을 입증했다고 볼 수 있다.

시즌 최종전은 지난 27일부터 28일까지 이틀간 중국 상하이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렸으며, 최명길 및 마누엘 메츠거(Manuel Metzger) 듀오는 11라운드 4위, 12라운드 5위로 안정적인 레이스를 펼치며 시즌 내내 뜨거웠던 경쟁에 마침표를 찍었다.

최명길 감독 겸 드라이버는 “미캐닉, 팀 스태프, 드라이버 모두 우승이라는 간절한 목표를 향해 노력한 덕에 최고의 성적을 낼 수 있었다”며, “국제대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 현대성우그룹 측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현대성우그룹 관계자는 “국내 모터스포츠의 발전과 대한민국 레이싱의 세계화를 위한 한결같은 노력이 이번 국제경기에서 결실을 맺은 것 같다”며, “이번 레이싱 결과로 한계를 넘어서는 모습을 보여드린 것처럼, 신기술 및 신제품 개발에도 지속적으로 도전해 기업 가치를 이어나가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1997년에 창단되어 20년간 국내 레이싱 경기를 섭렵한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은 2018년국제 레이싱 대회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TCR 아시아 및 블랑팡 GT WCA에서 유일한 대한민국 레이싱팀으로 데뷔 2년 만에 뛰어난 성적까지 선보여 국내외 모터스포츠 관계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성우쏠라이트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