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 자동차 문화 공간 인제스피디움, ‘코리아 유니크 베뉴’ 관광명소 선정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국내 유일의 복합 자동차 문화 공간인 인제스피디움(공동대표 윤재연·김춘수)이 ‘2019 코리아 유니크 베뉴 30선’ 중 전시관광시설로 선정됐다.

유니크 베뉴(Unique Venue)란 MICE 개최도시의 전통 컨셉이나 그 국가, 도시에서만 즐길 수 있는 독특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장소를 지칭하는 것으로 매년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MICE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매년 ‘코리아 유니크베뉴’를 선정해 국내를 대표하는 장소에 국제회의를 유치하고 각종 홍보나 마케팅을 지원한다.

이번 ‘유니크베뉴’는 기존 베뉴 20개소에서 30개소로 확대됐으며, 강원도에서는 인제스피디움을 비롯 알펜시아 스키점프대, DMZ박물관, 남이섬 총 4개소가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30개소 중 자동차 서킷 드라이브를 체험 할 수 있는 ‘인제스피디움’, 전주의 한옥숙박시설 ‘왕의 지밀’,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제주 ‘본태박물관’, 최근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인천 ‘코스모40’이 새로운 베뉴로 주목을 끌고 있다.

특히 기존의 딱딱한 행사장이 아닌 색다른 매력을 가지고 전시나 체험, 국제회의 등 다양한 시도가 가능한 점에서 이번 ‘코리아 유니크베뉴’에서 인제스피디움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제스피디움 관계자는 “코리아 유니크베뉴 선정과 더불어 호텔 4성급 재인증까지 통과해 인제스피디움을 더욱 명품 브랜드화하고 강원도와 인제군을 대표하는 관광지로 입지를 굳히겠다”고 전했다.

사진제공=인제스피디움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