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쓰리세컨즈와 슈퍼6000 클래스 공식 테크니컬 후원 협약 체결… AI기반 주행분석 시스템 도입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주식회사 슈퍼레이스(대표 김동빈)는 14일 쓰리세컨즈(대표 김재우)와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클래스 공식 테크니컬 후원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올 시즌 슈퍼6000 클래스에 출전하는 경주차에는 국내 인공지능(AI)·자율주행 연구기업인 쓰리세컨즈의 텔레메트리 시스템이 탑재돼 실시간으로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쓰리세컨즈의 텔레메트리 시스템 ‘TeamSolutionTM’은 자동차 내에서 드라이버의 조작 상태, 엔진 상태, GPS(위성항법장치) 데이터 등을 수집해 무선통신망으로 전송한다.

전송된 데이터는 AI를 통해 처리되고 분석돼 팀 관계자, 경기 주최자 등에게 실시간으로 제공된다.

이를 통해 대회에 참가한 팀은 경기력 향상을 위한 정보를 얻을 수 있고, 경기를 주최, 운영하는 입장에서는 수집된 정보를 토대로 안전하고 효율적인 레이스 환경을 구축할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레이스 컨트롤에서 각 경주차와 직접 쌍방향 소통을 할 수 있어 판정과 페널티 이행 등이 더욱 명확하고 원활하게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중계방송 카메라가 비추지 못하는 순간까지 생생하게 전달할 수 있도록 라이브 타이밍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도 갖고 있어 모터스포츠 팬들에게도 색다른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텔레메트리 시스템은 F1 등 세계적인 상위레벨 레이스에서도 활용하고 있는 고급기술로 알려져 있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슈퍼6000 클래스에 본격 도입되면서 국내에서도 정밀한 데이터를 수집해 레이스에 정교하게 적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해외 사례들을 살펴볼 때 시스템 구축에 상당한 비용이 드는 것과 달리 국내 토종기업인 쓰리세컨즈의 기술 개발을 통해 탄생한 TeamSolutionTM은 비용부담을 줄여 진입장벽을 낮췄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김재우 대표는 “네트워크 기반의 데이터 분석과 해석을 통해 보안 및 관리 측면에서 효율성을 담보할 수 있었다”며, “향후 드라이버들의 주행 데이터가 자율주행 시대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더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주식회사 슈퍼레이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