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WRC 제조사 부문 2연패 달성… 드라이버 부문 종합 3, 4위 선전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2020 FIA 월드 랠리 챔피언십(WRC)’에서 극적으로 종합우승을 차지, 제조사 부문 2연패를 달성했다.

현대차 월드랠리팀은 현지시간으로 12월 3 ~ 6일 나흘간 이탈리아 몬자에서 열린 ‘2020 WRC’ 최종전 몬자 랠리에서 오트 타낙이 2위, 다니 소르도가 3위를 차지, 누적 점수 241점을 획득해 토요타를 5점 차이로 제치고 제조사 부문 챔피언을 확정지었다.

동일한 제조사가 2년 연속으로 WRC 챔피언을 차지한 것은 2016 시즌 폭스바겐 이후 4년만이었으며, 이탈리아 몬자에서는 현대차의 제조사 부문 종합우승과 함께 애국가가 울려 퍼졌다.

올 시즌 WRC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지난 3월 멕시코에서 조기 종료된 3전을 끝으로 약 6개월간 경기가 중단됐다가 9월 에스토니아 랠리부터 남은 일정이 재개됐다.

이에 따라 올 시즌 계획된 14개의 랠리 일정 중 절반에 해당하는 7라운드를 통해 시즌을 마무리하게 됐다.

현대차는 7개 라운드 중 3차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한층 치열하게 전개된 WRC 시즌을 제조사 부문 종합우승으로 장식했다.

코로나19로 랠리가 중단되기 이전 선두 도요타와 21점까지 점수 격차가 벌어지기도 했으나, 전례 없던 대회 중단기간동안 신속히 원격근무체계를 구축하는 등 체계적으로 시즌 후반부를 대비했다.

그 결과 대회가 재개된 후 3경기 연속 더블 포디엄을 달성하며 선두를 탈환했고, 최종전인 몬자 랠리에서 다시 한 번 더블포디엄에 오르며 대회 2연패를 이룩했다.

드라이버 부문에서는 토요타 가주 레이싱의 세바스티앙 오지에와 엘핀 에반스가 각각 종합 1위와 2위를 모두 석권했으며, 현대 월드랠리팀의 오트 타낙과 티에리 누빌이 각각 종합 3위와 4위로 선전했다.

제조사 부문 종합우승은 매 경기 팀별로 상위 2명의 점수를 누적 합산해 결정하기 때문에 드라이버의 실력뿐만 아니라 출전하는 랠리카의 성능과 내구성이 동시에 뒷받침돼야 달성 가능하다.

현대차는 i20 Coupe WRC 경주차의 빼어난 성능에 힘입어 오트 타낙, 티에리 누빌, 다니 소르도가 모두 1승씩을 거뒀으며, 네 차례의 연속 더블 포디움 기록을 달성하는 등 올 시즌 전반적으로 고른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것이 제조사 부문 종합우승의 비결이라고 할 수 있다.

2014년 WRC에 재도전한 현대차는 첫해 제조사 부문 4위로 쉽지 않은 출발을 했으나, 2015년 3위를 기록한 후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준우승, 2019년에는 대망의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처럼 WRC 복귀 이래 단 한차례의 순위 하락 없이 꾸준히 순위를 올리며 강력한 우승후보로 자리해 세계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

올해 WRC 제조사 부문 2연패를 달성한 현대차는 내년 제조사 부문과 함께 드라이버 부문서도 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쥐는 통합우승을 목표로 시즌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상품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가장 험난했던 시즌임에도 불구하고 현대차와 N브랜드 특유의 도전적 기풍을 발휘한 결과 챔피언 타이틀을 얻을 수 있었다”며, “모터스포츠 무대는 현대차의 잠재력을 고객에게 선보이고 실현할 수 있는 이상적인 장소인 만큼 WRC에서 얻은 성과를 밑거름삼아 지속적으로 고객들에게 운전의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자동차 제조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