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 테치타, 포뮬러 E 3라운드 우승 통해 팀 부문 종합 3위 유지… 3년 연속 챔피언 시동 걸어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DS 오토모빌(DS)의 전기차 레이싱팀 ‘DS 테치타’가 ‘2020-21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포뮬러 E)’ 로마 ePrix를 마친 결과 팀 부문 종합 3위를 유지, 성공적인 시즌 시작을 알렸다.

DS는 올 시즌 국제자동차연맹(FIA)의 월드 챔피언십으로 승격된 포뮬러 E에 한층 업그레이드된 새로운 경주차 ‘DS E-텐스 FE21’로 출전,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통해 3년 연속 챔피언에 도전한다는 방침이다.

DS 테치타는 현지시간으로 10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더블라운드 첫 번째 경기인 3라운드에서 대표 드라이버 장 에릭 베르뉴(Jean-Eric Vergne)가 우승을 차지했다.

베르뉴는 접촉 사고로 3라운드 경기 시작 전 연습주행에 참여하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우승을 차지해 25점을 획득, 드라이버 부문 종합 8위를 기록하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Antonio Felix Da Costa)는 3라운드 경기 중 타이어에 구멍이 발생하며 점검을 위한 피트-인으로 승점 획득에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빠르게 컨디션을 회복해 4라운드까지 누적점수 21점을 획득, 드라이버 부문 종합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DS는 로마 ePrix에서 새로운 레이싱 머신 ‘DS E-텐스 FE21’을 공개했다. 새 경주차는 2018-19와 2019-20 두 시즌 연속 더블 챔피언을 안겨 준 ‘DS E-텐스 FE20’을 기반으로 2년간의 개발기간을 거쳐 완성됐다.

특히, 새로운 파워트레인을 탑재하고, 더욱 날렵해진 샤크핀 스타일의 엔진후드, 직각 형태의 프론트윙과 리어윙 등 공기역학을 고려한 디자인 변화를 통해 보다 민첩한 차체로 거듭났다.

새로운 파워트레인은 프랑스 최대 정유회사인 토탈과 함께 개발됐다. DS의 최신 에너지 활용 기술이 집약돼 차량 교체 없이도 트랙을 완주할 수 있는 52kWh 배터리가 탑재됐다. 또한 상당 부분의 부품이 교체됐으며, 경주에 최적화된 윤활유와 냉각수가 사용됐다.

이로써 새 경주차는 최고속도 230km/h와 최고출력 250kW,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2.8초 안에 도달할 수 있는 놀라운 성능과 함께 총 250kW에 이르는 에너지 회생 출력을 갖췄다.

한편, DS는 브랜드가 창립된 2015년부터 전략의 중심축으로 ‘전동화’를 내세우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창립 이후 매해 포뮬러 E에 출전하며 전기차 관련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기 모터 및 배터리, 전력 모니터, 소프트웨어 매니지먼트 시스템 등 포뮬러 E에서 축적한 노하우와 경험을 전기차 라인업인 ‘E-텐스(E-TENSE)’에 반영해 고효율, 고성능에 아름다운 디자인이 어우러진 프리미엄 전기차를 선보이고 있다.

현재 DS는 모든 차량에 대해 전동화 버전을 함께 선보이고 있으며, 2025년부터는 전기차만 출시할 예정이다.

사진제공=DS 오토모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