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CJ 슈퍼레이스’ 2전 7월 10일 인제스피디움 개최… 새로운 밤의 황제 탄생할까?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CJ 슈퍼레이스)’ 2전이 7월 10일 강원도 인제군 인제스피디움(1랩=3.908km)에서 통산 9번째 나이트 레이스로 진행된다.

‘나이트 레이스’는 어둠이 내려않은 서킷에서 펼쳐지는 레이스인 만큼 다양한 변수가 발생할 수 있고, 화려한 조명으로 치장한 경주차를 볼 수 있어 국내 모터스포츠 팬들이 매년 직관하고 싶은 레이스 중 하나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2012 시즌 태백 레이싱파크(현 태백 스피드웨이)에서 4라운드 일정으로 처음 개최된 나이트 레이스는 2014년까지 태백의 밤을 수놓았으며, 2015 시즌부터 장소를 인제스피디움으로 옮겨 2019년까지 매 시즌 개최됐다.

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창궐한 2020 시즌에는 나이트 레이스가 개최되지 못해 많은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아쉬움을 남긴바 있다.

슈퍼6000 클래스를 기준으로 앞서 진행된 8번의 나이트 레이스를 돌아보면, 김의수, 정의철(엑스타 레이싱), 아오키 타카유키, 야나기다 마사타카, 장현진(서한 GP), 김동은 6명이 우승을 경험한 바 있으며, 이들 가운데 올 시즌 참가하고 있는 드라이버는 단 2명뿐이다.

이에 통산 9번째 나이트 레이스에서는 2015, 2016 시즌 연속 우승 기록과 함께 슈퍼6000 클래스 통산 3번의 우승을 모두 인제스피디움에서 기록한 인제의 사나이로 통하는 정의철이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2018 시즌 우승 경험이 있는 장현진이 정의철의 우승을 저지할 강력한 라이벌로 대두되고 있다.

또한, 역대 나이트 레이스 포디움 피니셔 중 현역 드라이버 서주원(로아르 레이싱), 오일기(플릿-퍼플모터스포트), 김재현(볼가스 모터스포츠), 황진우(준피티드레이싱)가 또 다른 우승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외에도 지난 시즌과 올 시즌 개막전을 통해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젊은 루키들이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나이트 레이스 통산 7번째 우승 주인공의 탄생도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다.

장소를 인제스피디움으로 옮긴 후 진행된 5번의 레이스에서 정의철이 2번의 우승을 기록하며 명실공히 ‘밤의 황제’ 자리를 유지하고 있으며, 현역 드라이버 가운데 장현진이 그 뒤를 추격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시점에 1년의 공백기를 지난 후 진행되는 통산 9번째 나이트 레이스에서 과연 새로운 밤의 황제가 탄생할 수 있을지 많은 모터스포츠 관계자와 팬들의 이목이 7월 10일 인제스피디움으로 집결될 예정이다.

한편,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전은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으로 진행된 지 1년 8개월여 만에 관람석을 개방, 방역당국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조심스럽게 관람객 입장을 재개하게 됐다.

사진제공=주식회사 슈퍼레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