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성우그룹, ‘인디고 주니어 프로그램’ 3년 연속 지속… 2022 시즌 박준의·강승영 드라이버 후원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성우그룹이 자사 모터스포츠팀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을 통해 진행하는 레이싱 유망주 지원 사업인 ‘인디고 주니어 프로그램’을 2022 시즌에도 이어간다.

이에 앞서 현대성우그룹은 4월 22일 경기도 분당 현대성우인디고빌딩에서 ‘2022 인디고 주니어 프로그램’ 주인공으로 선정된 박준의, 강승영 드라이버와 후원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번 후원 협약을 통해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은 경주차 및 메인터너스 지원, 코칭 & 멘토링 등 전방위적인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2020년 출범한 인디고 주니어 프로그램은 성장 가능성을 지닌 젊은 드라이버가 경쟁력 있는 프로선수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대한민국 모터스포츠 산업의 활성화를 도모하고 국내 레이싱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현대성우그룹의 사회공헌활동 중 하나이다.

후원 대상자인 두 드라이버는 국내 모터스포츠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유망주이다.

새로 후원키로 결정한 박준의는 만 16세의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2021 시즌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금호 GT1 클래스에 출전해 시리즈 4위를 기록한 바 있다.

또한,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3라운드 GT300 클래스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하는 등 무섭게 떠오르고 있는 신예이다.

올해로 인디고 주니어 3년차인 강승영은 2021년 문체부장관배 KIC 카트 챔피언십 챔피언을 차지한 바 있으며, 처녀 출전한 ‘현대 N 페스티벌’ 아반떼 N라인컵 8라운드에서 5위를 차지하는 등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박준의와 강승영은 5월 6일 강원도 인제군 인제 스피디움(1랩=3.908km)에서 개막하는 ‘2022 현대 N 페스티벌’ 아반떼 N컵(박준의)과 아반떼 N라인컵(강승영)에 각각 출전해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과 함께 전략적인 레이스를 펼칠 예정이다.

현대성우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스포츠 환경에서 레이싱 유망주들이 좌절하지 않고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며, “인디고 주니어들이 보다 전문적인 드라이빙 능력과 선수로서의 소양을 갖출 수 있도록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앞으로 이들에게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사진제공=현대성우그룹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