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2라운드 더블 포디움… ‘타이어 제조사 챔피언십’ 2라운드 1위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전에서 더블 포디움을 달성했다.

5월 21 ~ 22일 전라남도 영암군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1랩=5.615km, KIC)에서 진행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전 슈퍼6000 클래스 2라운드에서 넥센타이어를 장착한 서한GP 소속 장현진과 김중군이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해 함께 포디움에 올랐다.

넥센타이어는 올 시즌 슈퍼60000 클래스에 출전하고 있는 엔페라 레이싱과 함께 서한 GP에 레이싱용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서한 GP는 넥센타이어와 함께한 2번째 경기 만에 더블 포디움의 성과를 달성하며 빠르게 적응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며, 정회원 역시 5위를 기록해 넥센타이어와의 좋은 호흡을 보여주었다.

또한, 넥센타이어의 워크스팀인 엔페라레이싱의 황도윤, 황진우도 각각 7위, 8위로 2라운드를 마치며 넥센타이어를 사용중인 모든 참가 드라이버가 톱10에 진입하며 포인트 피니쉬를 달성했다.

이러한 성과에 힘입어 넥센타이어는 올 시즌 신설된 ‘타이어 제조사 챔피언십’에서 2라운드 기준으로 라이벌 제조사를 압도하며 1위를 차지, 시즌 개막 라운드의 아쉬움을 만회했다.

특히, 이번 2라운드에서는 슈퍼6000 클래스 창설 이후 처음으로 주행거리가 50km 늘어난 150km 레이스로 진행되었음에도 넥센타이어를 사용한 드라이버가 타이어에 큰 이슈 없이 완주, 마른노면(DRY) 레이싱 전용타이어 ‘엔페라 SS01’제품의 우수한 내구성능도 증명했다.

넥센타이어는 국내 타이어 제조사가 모두 경쟁중인 슈퍼6000 클래스에 출전한지 약 1년여 만에 마른노면(DRY), 젖은노면(WET) 레이싱 전용타이어 모두 포디움에 오르며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여주었다.

한편, 넥센타이어를 사용하는 엔페라레이싱, 서한GP가 출전하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라운드는 6월 11일 강원도 인제군 인제 스피디움(1랩=3.908km)에서 나이트레이스로 펼쳐질 예정이다.

사진제공=넥센타이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