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스콰드라 코르세, ‘2022 영 드라이버 & GT3 주니어 프로그램’ 시작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모터스포츠 담당 부서 람보르기니 스콰드라 코르세가 어린 레이서를 발굴하기 위한 프로그램인 ‘영 드라이버 & GT3 주니어 프로그램’의 2022 시즌을 시작한다.

올해는 15명의 주니어 드라이버와 23명의 GT3 주니어 등 총 38명의 주니어 드라이버가 선정됐으며, 이중 베스트 드라이버로 선정될 경우 2023 시즌에 람보르기니 스콰드라 코르세로부터 공식 후원을 받을 예정이다.

람보르기니는 레이싱 부문의 핵심 요소인 자사의 영 드라이버 프로그램과 주니어 프로그램을 통해 2014년부터 유망주들에게 레이싱 커리어를 제공해왔다.

영 드라이버 프로그램은 세계에서 개최되는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선수권 대회에 참가하는 26세 미만의 운전자들을 위한 것이다.

또한, GT3 주니어 프로그램은 우라칸 GT3 에보의 운전대를 잡고 세계 GT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운전자들을 위한 다음 단계다.

총 38명의 드라이버는 주행기록(싱글 랩 기록과 평균 속도), 레이스 위켄드 동안의 일관성, 경험, 전문성, 엔지니어로부터의 기술적인 피드백과 트랙 안팎에서의 태도 등의 구체적인 기준에 따라 평가받는다.

해당 명단 중 가장 훌륭한 피드백을 받은 드라이버는 11월 5일부터 6일까지 열리는 ‘2022 슈퍼 트로페오’ 결승전 후 포르티망의 알가르브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리는 최종 경기에 참여할 기회가 주어진다.

프로그램의 감독관인 라파엘라 잠마리아와 그의 팀이 선정한 드라이버들은 체력 훈련, 태도, 그리고 주행 실력과 관련해 이틀간 진행되는 세션에 전념하게 된다.

선발 경기의 결승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낸 드라이버는 람보르기니 스콰드라 코르세로부터 2023 시즌을 위한 공식적인 후원을 받는다.

작년 대회 우승자는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의 유럽 챔피언 레오나드로 풀치니와 GT3 드라이버 아르튀르 루지에였다.

두 명의 드라이버 모두 우라칸 GT3 에보를 타고 전체 경기에 출전한다. 풀치니는 오레곤 팀과 함께 인터내셔널 GT 오픈에 출전하며, 루지애는 AWS배 파나텍 GT 월드 챌린지 유럽, 그리고 에밀 프레이 레이싱과 함께 ADAC GT 마스터즈의 듀얼 캠페인에 출전한다.

풀치니는 슈퍼 트로페오 우승자 타이틀을 거머쥔 그의 팀 메이트 케빈 질라도니와 함께 이번 시즌 GT3 주니어로 선정되었다.

작년 슈퍼 트로페오 월드 파이널 우승자 마티아 미쉐로토도 2022 GT3 주니어로 선정되어 VS 레이싱과 함께 이탈리아 GT레이싱에 출전한다.

한편, 프로그램의 감독관인 라파엘라 잠마리아가 이끄는 신인 레이서 발굴 프로그램은 어린 레이서들에게 미디어 매니지먼트부터 온트랙 교육까지의 필수적인 종합 교육 패키지를 제공한다.

해당 프로그램은 트랙 안팎에서 드라이버들이 성실한 신체 단련과 함께 기술적인 지식을 확장할 수 있도록 자기 계발을 돕고 전문적인 교육을 제공한다.

사진제공=람보르기니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