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아우디, 순수 전기 4도어 쿠페 ‘e-트론 GT 콰트로’ & ‘RS e-트론 GT’ 국내 공식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아우디코리아(사장 제프 매너링)는 12월 13일 아우디의 전기 모빌리티 전략을 이끌어 갈 ‘e-트론 GT 콰트로’와 ‘RS e-트론 GT’를 국내 공식 출시하고, 16일부터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

‘e-트론 GT 콰트로’는 아우디가 제시하는 지속가능한 모빌리티의 미래를 가장 잘 보여주는 4도어 쿠페로 2월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된 바 있다.

특히, 진보적인 엔지니어링 기술에 기반을 두고, 감성적인 디자인, 혁신적인 기술, 안전성과 일상적인 실용성, 스포티한 주행 성능을 갖춘 선구적인 전기차다.

이번에 출시하는 ‘e-트론 GT 콰트로’는 기본형과 프리미엄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고성능 모델인 ‘RS e-트론 GT’는 최초의 순수 전기 RS 모델로 고성능 자동차 특유의 강력한 퍼포먼스와 다이내믹한 핸들링을 자랑한다.

‘e-트론 GT 콰트로’ 2개 트림과 ‘RS e-트론 GT’는 두 개의 강력한 전기 모터가 전·후방에 탑재되어 있다.

부스트 모드 사용 시 ‘e-트론 GT 콰트로’는 530마력의 최고출력과 65.3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4.5초(부스트 모드시 4.1초)가 소요된다. 최고속도는 245km/h(안전 제한 속도)이다.

‘RS e-트론 GT’는 646마력의 최고출력과 84.7kg·m의 최대토크로 강력하고 다이내믹한 드라이빙을 선사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3.6초(부스트 모드시 3.3초)다. 최고속도는 250km/h(안전 제한 속도)이다.

93.4kWh 용량의 리튬 이온 배터리가 탑재되어 1회 충전 시 복합 기준으로 ‘e-트론 GT 콰트로’는 최대 362km, ‘RS e-트론 GT’는 336km의 주행이 가능해 장거리 주행에도 적합하다.

특히, 리튬 이온 배터리 시스템은 자동차의 가장 낮은 지점인 차축 사이에 있어 스포츠카에 적합한 낮은 무게 중심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전방 및 후방 차축 사이의 하중 분포를 이상적인 값인 50:50에 매우 근접하게 제공한다.

또한, 800V의 시스템 전압은 높은 연속 출력을 제공하고 충전 시간을 단축시키며 배선에 필요한 공간 및 무게를 줄인다.

e-트론 GT 콰트로와 RS e-트론 GT에는 지난 40여 년간 축적된 아우디 콰트로의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된 전기 사륜구동 시스템인 전자식 콰트로가 탑재되어 주행 상황에 따라 후륜 구동용 전기 모터가 활성화되며 기계식 콰트로 구동보다 약 5배 더 빠른 전환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네 바퀴로부터 에너지가 회수됨에 따라 높은 에너지 효율을 자랑하며, 정차 시 출발과 동시에 최대 토크를 전달하는데 있어서 동력 손실을 최소화하여 효율을 극대화한다.

또한 ‘e-트론 콰트로 프리미엄’과 ‘RS e-트론 GT’에 탑재된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은 속도 및 주행 스타일에 따라 자동으로 차체 높이가 조절되어 다이내믹하고 안정감 있는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선사한다.

‘e-트론 GT 콰트로’ 2종과 ‘RS e-트론 GT’의 디자인은 프리미엄 미래 모빌리티를 향한 아우디 디자인 언어의 출발을 알린다.

그란 투리스모의 역동적인 비율을 유지하면서 스포티함과 편안함을 강조하며, 최적화된 공기 역학 디자인을 통해 전기 모빌리티의 핵심인 지속가능성을 실현한다.

또한, 디자이너와 엔지니어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개발된 부드럽게 흐르는 루프라인과 낮은 포지션의 공기역학적 디자인은 항력 계수를 0.24까지 낮춰 높은 효율성을 자랑한다.

이외에도 초고강도 강철과 강화 배터리 하우징으로 높은 강성과 충돌 안전성도 확보했다.

헤드램프 및 리어램프는 감성적이고 인상적인 외관 디자인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레이저라이트가 포함된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와 레이저 라이트에 들어간 블루 색상의 X자 요소는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는 라이트 시그니처를 만들어 준다.

또한, 후방 전체 폭에 걸친 애니메이션 라이트 스트립은 중앙선에서 바깥쪽을 향해 더 넓게 동적으로 변해 더욱 강렬한 인상을 준다.

‘e-트론 GT 콰트로’ 기본형에는 20인치 5-더블 스포크 오프셋 스타일 휠과 블랙 캘리퍼가 적용되며, 프리미엄 트림에는 21인치 10-스포크 트래피조이드 스타일 휠, 오렌지 캘리퍼와 함께 그릴, 전후방 범퍼, 사이드 몰딩, 사이드 미러에 블랙패키지가 탑재돼 스포티한 매력을 강조한다.

‘RS e-트론 GT’에는 선루프, 사이드 미러, 에어 인테이크, 리어 디퓨저, 사이드 몰딩에는 카본 패키지를, 그릴과 전후방 범퍼, 아우디 로고, e-트론 GT 뱃지에 블랙패키지를 적용했으며, 21인치 5-더블 스포크 컨케이브 스타일 휠과 레드 캘리퍼를 탑재하여 도로 위에서 특별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실내는 스포티함, 편안함 및 확장성을 강조해 궁극적인 그란 투리스모의 느낌을 자아낸다. 특히, 운전자가 직관적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도록 중앙에서 약간 왼쪽으로 기울어져 있는 계기판 등 운전자에 중점을 둔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또한, 뒷좌석에 넓고 오목한 부분이 있는 하단을 형성하여 배터리를 탑재해 탑승자에게 넉넉한 레그룸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스포티함과 지속가능성을 결합해 설계된 인테리어는 가죽 대신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를 높은 비율로 사용해 전기 모빌리티 과정에서 아우디가 이해한 럭셔리가 무엇인지를 반영했다.

여기에 ‘e-트론 GT 콰트로’ 기본형은 가죽 스포츠 시트, 그라파이트 그레이 인레이, 알루미늄 도어실 트림 외에도 대시 상단, 센터콘솔, 도어 암레스트 등에 가죽패키지를 등을 적용해 아우디만의 우아함과 섬세함이 돋보인다.

프리미엄 트림과 ‘RS e-트론 GT’는 나파 가죽 스포츠 시트 프로, 매트 카본 트윌 인레이와 나파가죽 패키지, 발광 도어실 트림을 적용해 스포티하고 다이내믹함을 더했다.

여기에 대시보드 상단, 도어 암레스트 및 센터 콘솔에 나파가죽 패키지를 적용해 아우디만의 우아함과 섬세함이 돋보인다.

이외에도 멀티컬러의 조명의 앰비언트 라이트, 도어 엔트리 라이트(앞좌석) 등으로 아우디만의 고품격 감성을 연출하며 운전자와 동승자 모두에게 편안한 이동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안전 및 편의 사양에 있어서는 모든 주행 속도에서 운전자에게 종횡 방향을 안내해주는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 사각지대나 후방에서 차량이 접근해 오는 경우 사이드 미러에 경고등을 점멸하는 ‘사이드 어시스트’, 차량 앞의 교차로 트래픽을 인식하여 접근 차량과의 충돌 가능성을 경고하는 ‘교차로 보조 시스템’ 등이 기본 적용돼 편리한 주행을 도와준다.

또한, ‘전·후방 주차 보조시스템’과 ‘서라운드 뷰 디스플레이’, ‘360도 카메라’, ‘프리센스 360°’ 등은 보다 쉬운 주차를 도와주며, 시인성을 높인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함께 보다 진일보한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12.3인치 버츄얼 콕핏 플러스와 MMI 내비게이션 플러스가 탑재, 운전자가 모든 차량 정보를 통합적이고 직관적으로 컨트롤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e-트론 GT 콰트로’ 기본 트림에는 아우디 사운드 시스템(10스피커, 150와트)이, 프리미엄 트림과 ‘RS e-트론 GT’에는 ’뱅앤올룹슨 프리미엄 3D 사운드 시스템(15채널, 16 스피커, 710와트)가 탑재되어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한층 높여준다.

또한, 세가지 모델 모두 아우디 스마트폰 인터페이스, 아우디 커넥트, 무선 충전 등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두루 갖춰 연결성도 높였다.

아우디 코리아가 새롭게 선보인 ‘e-트론 GT 콰트로’의 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 적용 기준으로 모두 부가세 포함해 기본형 1억4332만원, 프리미엄 1억6632만원이며, ‘RS e-트론 GT’는 2억 632만원이다.

사진제공=아우디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