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T모빌리티, ‘전기택시 충전위한 거점 충전소 사업’ 업무협약식 진행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마카롱택시 운영사인 KST모빌리티(대표 이행열)는 23일 서울 송파구 GS칼텍스 스마트 위례주유소에서 GS칼텍스(대표 허세홍), 소프트베리(대표 박용희)와 ‘전기택시 충전을 위한 거점 충전소 사업’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번에 추진하는 ‘전기택시를 위한 거점 충전소(이하 거점 충전소)’는 전기택시 급속충전을 비롯해 간단한 정비 및 세차, 드라이버 휴식을 진행하는 거점으로 활용된다. 먼저 서울 도심 내 GS칼텍스 주유소 3곳(도봉, 가든파이브, 초동)을 마카롱 EV용 거점 충전소로 시범 운영한다.

KST모빌리티는 GS칼텍스가 제공하는 ‘거점 충전소’의 급속충전 인프라를 활용해 친환경 전기차량인 마카롱 EV의 충전시간이 대폭 줄어들어 운행효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칼텍스는 현재 서울시내 14개 주유소·충전소에서 15기의 100kW급 급속충전기를 운영하고 있다. 100kW급은 기존 50kW급 이하 충전기들에 비해 충전 속도가 2배 이상 빠르다.

아울러 전기차 모바일 플랫폼 기업 ’소프트베리’는 이번 협력에서 마카롱 EV의 충전용 QR 인증 서비스를 담당한다. 전기택시 기사별로 인프라 계정을 지급하고, 충전 제휴 정산을 위한 QR 인증 데이터를 제공한다.

KST모빌리티는 거점 충전소가 전기택시 운송효율을 높여 택시회사의 경영환경 개선 및 보급 확대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 전기택시는 LPG 대비 유류비 및 정비비용이 낮다는 장점이 있다. 반면 법인 전기택시의 경우 충전기 설치를 위한 차고지면 확보(급속충전기 1기 설치 시 최소 4제곱미터 필요), 충전시간으로 인한 운송율 저하 우려 역시 존재했다.

예를 들어 전기택시는 급속충전 시 50~60분(70% 효율 수준), 1일 2.5회 이상 충전시간 확보가 필요하다. 차고지에서 이뤄지는 충전과 기사 교대 과정까지 감안하면 하루 4시간 이상 운행이 불가해 가동율이 감소된다. 택시법인이 전기택시 도입을 망설이는 이유다. 급속충전기가 설치돼 있는 외부 거점을 활용하면 무엇보다 충전시간 대기 문제를 보완할 수 있다.

KST모빌리티 이행열 대표는 “자체 조사 결과 전기택시는 운송효율성 10%, 수익성 20%, 기사공급율 20%를 제고하는 효과 외에도 소음과 안전성(ADAS 탑재) 면에서도 뛰어나 승객에게 보다 나은 이동 경험을 제공하는 장점이 있다“며, “전기택시의 거점 충전소의 성공적인 안착을 통해 효율성을 높여 2023년까지 마카롱 EV 운행대수를 1000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KST모빌리티는 배터리전기차(BEV) 및 수소전기차(FCEV)의 단계별 전면도입을 목표로 사업을 전개 중이다. 올해의 경우 서울시 택시법인의 전기택시 신청건수 중 83%가 넘는 50대를 ‘마카롱 EV’를 위해 신청한 바 있다. 이는 서울 소재 법인택시 중 최대 신청건수다(6월 1차 모집 기준). 서울개인택시조합과 함께 준비하는 전기택시 특화 브랜드 및 전용 플랫폼도 연내 출시를 눈앞에 두고 있다.

사진제공=KST모빌리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