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브, 태국 방콕 서비스 런칭… 총 3개국 8개 도시 서비스 확장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 스타트업 무브(movv, 대표 최민석)가 지난 5월 베트남에서 첫 서비스를 선보인 이후 올해 10월 대만의 가오슝과 태국의 방콕까지 서비스를 확장했다.

이에 따라 무브 서비스는 베트남(다낭, 나트랑, 호치민, 하노이, 푸꾸옥), 대만(타이페이, 가오슝), 태국(방콕)까지 동남아시아 총 3개국 8개 도시에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졌다.

무브(movv)는 해외에서 이동 장소마다 매번 번거롭게 차량과 기사를 호출해야 하는 택시 서비스가 아닌 전 일정을 전용기사와 전용차로 이용하는 ‘프리미엄 이동 서비스’이다.

이용자는 무브(movv) 어플리케이션에서 한국어로 예약과 기사 호출, 일정 조정 등이 가능하고, 자체 라이브러리 시스템을 내장해 현지기사와 한국어로 소통할 수 있어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무브(movv)는 롯데 렌터카와 제휴해 최신형 자동차를 제공하고 체계적인 교육을 받은 전용기사를 배정함으로써 이용자들이 보다 쾌적하고 양질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차별화된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최민석 대표는 “그동안 동남아시아의 대중 교통환경이 좋지 않아 많은 불편을 겪었던 해외여행객들은 여행 시 안전하고 편안하게 무브를 이용할 수 있어 반기는 분위기다”며, “동남아시아에서 큰 성장을 보이고 있는 무브가 앞으로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에서 어떻게 성장할지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무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