맵퍼스, 자율주행용 HD맵 기술 기반 ‘추천차선 안내’ 서비스 아틀란 적용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맵퍼스(대표 김명준)가 자율주행용 HD맵 기술에 기반한 ‘추천차선 안내’ 서비스를 자사의 모바일 내비게이션 앱 ‘아틀란’에 적용, 서비스를 개시한다.

‘추천차선 안내’는 내비게이션 경로 상에서 가야할 길을 차선 단위로 안내하는 서비스로 차선 단위의 지도 데이터를 활용해 목적지까지 운전자가 가야할 차선을 추천해 보여준다.

특히, 노란색으로 표시된 추천차선을 따라가면 초보자나 초행길 운전자도 복잡한 도심에서 더욱 편안하게 운전할 수 있다.

맵퍼스는 자율주행차를 위한 HD맵 솔루션을 개발해왔으며 그 중 주요도로의 차선 데이터 구축을 완료해 완성차 업계에 공급하고 있다.

추천차선 안내는 맵퍼스의 자율주행용 맵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내비게이션 서비스로 맵퍼스는 이를 통해 타 사와 차별화된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자율주행차 시장에서도 입지를 더욱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추천차선 안내는 현위치와 전방의 턴 지점까지 최대 5개 영역의 모든 차선 정보를 보여주며, 전체 경로를 고려해 운전자가 주행해야 할 가장 적합한 차선을 추천한다.

차선은 추천차선, 갈 수 있는 차선, 가면 안되는 차선, 절대 가서는 안되는 주의차선으로 구분해 표시하며, 운전자는 추천차선으로 표시된 노란색 차선을 따라가면 목적지까지 편안하게 주행할 수 있다.

특히, 전방에 좌회전 전용, 유턴전용, 우회전 전용 등 직진이 불가한 차선이 있는 경우 주의 차선으로 표시돼 운전자가 갑자기 나타난 전용차선에 당황하지 않고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주의할 차선이 있는 위치정보는 지도상에도 표시된다.

고속도로 톨게이트 진입 시에도 톨게이트 이후 경로에 따라 우측, 촤측으로 나누어 하이패스 차선을 추천 한다. 예를들어 톨게이트 이후 우측 도로에 진입해야 경우 8~11번째 하이패스를 추천하는 방식이다.

맵퍼스는 서울·수도권 지역에서 서비스를 먼저 시작하고 연말까지 이를 고도화해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상세차선 안내는 아틀란 안드로이드 버전에서 이용할 수 있다.

맵퍼스는 현재 개발 중인 AI기반의 차선 DB 구축 자동화 기술과 카메라를 이용한 차선 위치 인식 기술을 개발 완료하면 차량의 현재 위치를 기반으로 한 ‘차선 단위의 내비게이션 안내 서비스’도 제공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계적인 완성차, IT 업계는 상세한 맵 데이터 개발, 측위 기술의 발전을 바탕으로 도로 단위가 아닌 차선 단위로 목적지까지 경로를 제공하는 차선 단위의 내비게이션 안내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이는 향후 맵 기반으로 주행제어가 이루어지는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로도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김명준 대표는 “추천차선 안내는 자율주행차 시대가 오기 전 내비게이션은 어떻게 더 발전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에서 시작한 서비스”라며, “맵퍼스는 자율주행용 HD맵 기술을 바탕으로 자율주행차 기술을 선도하는 것은 물론 향상된 맵 기술 기반의 차세대 내비게이션 서비스도 지속적으로 개발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맵퍼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