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 파나시아와 수소연료전지 추진시스템 개발 위한 MOU 체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주식회사 빈센(대표 이칠환)은 9월 1일 ‘H₂ MEET 2022’ 현장에서 친환경 설비 전문기업 파니시아와 친환경 선박의 수소연료전지 추진시스템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친환경 선박용 전기추진시스템의 연구 및 공동사업 추진, 홍보, 인적 자원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빈센은 수소연료전지 모듈에 파나시아의 암모니아 수소추출기를 더한 대형 선박용 수소연료전지 전력시스템을 개발하고 이후 형식승인을 진행할 것이라 밝혔다.

암모니아는 액화 수소 보다 에너지 밀도가 높으며 -253℃로 냉각하는 액화수소 대비 -33℃에서 액화되어 대형 선박에 적합하다고 알려져 있다. 지난해 국제에너지기구(IEA) 역시 가장 효율적인 수소운송방식으로 암모니아를 선정한 바 있다.

빈센 관계자는 “친환경 기술에 강점을 가진 두 회사가 만나 완성된 대형 선박용 수소연료전지 전력시스템이 형식승인 절차를 마치면 세계시장에서 한국 친환경 선박 기술이 선두권에 오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는 친환경 선박이 화두가 된 조선업계에도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밝혔다.

파나시아는 다양한 친환경 제품군의 원천기술 개발 및 상용화의 성공적 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기계, 전기, 전자 분야의 기본설계 및 연구 인력을 다수 보유하고 있어 2010년대 후반부터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핵심인 수소 생산과 탄소 포집에 대한 연구개발을 추진해 왔다.

빈센은 국내 최초로 한국선급(KR)으로부터 120kW 연료전지 전력시스템의 AIP 인증을 받는 등 우수한 기술과 서비스를 바탕으로 2022년 해양수산부가 선정하는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2회차 기업으로 선정되며 바다 위의 테슬라로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특히, 수소전기보트 하이드로제니아는 울산 규제자유특구 ‘수소연료전지 추진 시스템을 적용한 친환경 소형선박 개발 및 실 증’사업에 선정되어 국내 유일의 선박용 수소 배관 공급방식의 특화 실증시설인 울산 수소실증화센터(울산 장생포항)에서 실증 중에 있다.

사진제공=주식회사 빈센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