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투루차저, ‘친환경 ESS 융·복합 EV 충전 스테이션’ 1년 운영 현황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휴맥스모빌리티(대표 김태훈)가 6월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투루차저에서 운영하는 ‘친환경 ESS 융·복합 EV 충전 스테이션’의 1년 운영 현황을 공개했다.

투루차저(Turu CHARGER)가 운영하는 ‘ESS 융·복합 EV 충전 스테이션’은 태양광 발전과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활용해 직접 전기차를 충전하는 방식으로 현재 제주도에 전기차 16대가 동시 충전 가능한 ‘제주월드컵경기장 융·복합 EV 충전 스테이션’과 전기버스 6대가 동시 충전이 가능한 ‘애월버스 회차지 융·복합 EV 충전 스테이션’ 2곳 운영 중이다.

‘ESS 융·복합 EV 충전 스테이션’은 산업부 규제특례사업으로 화력연료가 아닌 태양광에너지만으로 전기를 생산해 에너지 저장장치에서 직접 전기차를 충전하기 때문에 탄소중립을 위한 최상의 친환경 해법으로 불린다.

투루차저는 ‘ESS 융·복합 충전스테이션’ 2개소를 작년 4월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13개월 (22.04.01~23.05.23)간의 운영 현황을 공개했다.

그 결과, 일평균 76회/누적 3만2150회 충전을 통해 누적 75만7355kWh 전력량을 전기차에 충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누적 75만7355kWh의 전력량은 1kWh의 전기차 평균 주행거리인 약 5.5km로(EV6 연비기준) 환산하면 416만5452km를 주행할 수 있다.

‘ESS 융·복합 EV 충전 스테이션’을 통해 생산·충전한 전력량은 약 4만km의 지구둘레를 약 100바퀴를 주행할 수 있는 에너지에 해당한다.

생산한 전력의 탄소배출량을 가솔린 모델과 비교하면, 전기차 1kWh 평균 탄소배출량은 40g/kWh로 총 3029만4200g(약 30.3t이산화탄소) 배출했다.

또한, 가솔린 모델은 1L 평균 탄소배출량인 150~200g/L를 환산하면 총 5680만1550 ~ 7573만5400g(약 56.8 ~ 75.7t이산화탄소)으로 약 2배 이상의 탄소를 배출한 것을 알 수 있다.

탄소저감수치는 약 26.8 ~ 45.4t이산화탄소로 평균 35.95t이산화탄소의 탄소를 줄여줘 나무 1그루의 평균 이산화탄소 흡수량인 약 22kg을 고려하면 약 1,634그루의 나무를 심은 효과를 보인다.

특히, 성숙한 나무 1,634그루를 심으려면 축구장 약 2.3개소의 면적인 16만3400㎡가 필요해 제주도에 설치한 2곳의 ‘융·복합 EV 충전 스테이션’만으로도 2.3개 축구장 면적의 숲을 조성한 효과를 가져와 최상의 친환경 전기차 충전기임을 증명했다.

휴맥스모빌리티 휴맥스이브이의 자회사인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는 2023년 제주시 김녕항 인근과 서귀포시 남원 의귀리에 각 1개소씩을 추가 시공 중으로 전기차 친환경 충전기 사업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다.

김태훈 대표는 “휴맥스모빌리티 투루차저는 전기차 충전이용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며 지구의 환경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왔다”며, “현존하는 최고의 친환경 전기차 충전기인 ESS 융·복합 EV 충전소의 효과를 확인한 만큼 전국적으로 친환경 인프라를 더욱 확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투루차저는 전기차 충전 장비 개발부터 제조, 공급, 충전 서비스 인프라 구축까지 사업 전반에 걸쳐 충전 솔루션을 제공하는 휴맥스이브이의 대표 서비스이다.

휴맥스이브이는 휴맥스의 모빌리티 및 스마트시티 관련 신사업 발굴 일환으로 2020년 4월 설립, 2022년 4월에는 ‘전기차의 메카’ 제주도의 1위 충전서비스 업체이자 2012년부터 국내 최초로 민간 전기차 충전서비스를 시작한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를 인수해 국내 충전인프라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사진제공=휴맥스모빌리티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