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사내 불법행위 및 관행 단호히 대응하겠다!”

한국지엠주식회사(사장 제임스 김, 이하 한국지엠)는 24일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상황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고, 향후 회사와 관련된 불법 행위나 관행에 대해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지엠은 현재 인천지방검찰청에서 진행하고 있는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으며, 이와 더불어 외부 감사 기관을 통해 이번 상황에 대한 세부 내용을 조사 중이다.

지난 23일 제임스 김 사장은 전체 임직원에게 보낸 이메일 서신을 통해 “올해 초 한국지엠 최고경영자로 부임한 이후 지속적으로 사내 규정과 윤리 준수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며, “한국지엠의 모든 임직원은 그 어떠한 부적절한 관행이나 부정 행위도 용납될 수 없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직원 개개인의 그릇된 행동이 조직 전체에 부정적인 상황을 야기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달라”며, “내수 판매가 늘고 있는 중요한 시기에 판매 성장세를 지속해 나가기 위해서 직원들의 역량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한국지엠은 지난 1일 납품비리와 관련해 전·현직 임원 2명이 검찰에 구속된 데 이어 1차 협력업체 비정규직 직원 일부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수천만원이 오고 갔다는 정황이 드러나 인천지방검찰청 특수부에서 수사가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글/고카넷 뉴스팀(gocarnet@gocarnet.co.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