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수입 승용차 총 26만705대 신규 등록… 전년 대비 11.8% 증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2018년 한 해 동안 국내 수입 승용차 신규 등록 대수가 전년 동기 대비 1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발표에 따르면, 2018년 12월 수입 승용차 신규 등록대수는 전월 대비 8.7% 감소한 2만450대로 집계됐으며, 2018년 연간 신규 등록대수는 26만705대로 집계됐다.

2018년 연간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가 7만798대를 등록해 1위를 차지했으며, BMW가 5만524대를 등록해 2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 토요타 1만6774대, 폭스바겐 1만5390대, 렉서스 1만3340대, 아우디 1만2450대, 랜드로버 1만1772대, 포드&링컨 1만1586대, MINI 9191대, 볼보 8524대 순으로 Top10을 기록했다.

특히 연간 등록대수 1만대 이상을 기록한 브랜드는 단 8개 브랜드에 그쳤으며, 이 중 토요타는 전년 동기 대비 43.3%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Top10에 오르지 못한 브랜드 중에서는 포르쉐와 롤스로이스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53.6%, 43.0% 증가한 실적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구매유형별로는 총 26만705대 중 개인구매가 16만6271대로 63.8% 법인구매가 9만4434대로 36.2% 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5만997대(30.7%), 서울 3만8972대(23.4%), 부산 1만328(6.2%)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3만3755대(35.7%), 부산 2만1589대(22.9%), 대구 1만3900대(14.7%) 순으로 집계됐다.

2018년 베스트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 300 4MATIC(9,141대)이 차지했으며, 렉서스 ES300h(8,803대), 메르세데스-벤츠 E 300(8,726대) 순으로 집계됐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윤대성 부회장은 “2018년 수입차 시장은 아우디와 폭스바겐의 판매재개에 힘입어 2017년 대비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