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르노 클리오’ 아이코닉 트림 출시… 판매가 2111만원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3일 합리적이면서도 실용성 높은 해치백 특유의 매력을 선사하기 위해 편의사양과 가격 간의 균형감을 한층 높인 ‘르노 클리오’ 아이코닉 트림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시판에 들어갔다.

르노 클리오 아이코닉 트림은 기존 젠과 인텐스의 중간 트림으로 합리적인 소비를 지향하는 소비자에게 최상의 만족감을 제공하기 위해 선호도가 높은 사양을 구성, 가장 합리적인 가격인 2111만원(개별소비세 3.5% 적용)에 출시됐다.

이를 통해 국내 수입 모델 중 최상의 가격경쟁력을 갖춘 클리오 젠 트림, 파노라믹 글라스루프와 보스(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 고급 편의사양을 탑재한 클리오 인텐스 파노라믹 트림 사이에서 편의사양과 가격 간의 균형감을 극대화했다.

르노 클리오 아이코닉 트림에는 풀오토 에어컨, 인텔리전트 스마트카드시스템, 앞좌석 열선시트, 전방 경보 시스템, 전방 안개등 코너링 기능 등 기존 수입 소형차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편의사양이 모두 탑재됐다.

또한 야간 운전시 선명한 시야 확보를 돕는 LED PURE VISION 헤드램프와 디자인적인 측면은 물론, 뛰어난 시인성까지 제공하는 3D타입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도 기본으로 장착됐다.

이외에도 에투알 화이트, 인텐스 레드, 아이언 블루 등 해치백 특유의 매력을 더해주는 인기 색상도 원하는 대로 선택할 수 있다.

르노 클리오는 지난해 유럽에서만 총 32만8860대가 판매되며 3년 연속 소형차 판매 1위를 차지한 모델이다.

또한 한국에서도 지난해 5월에 처음 출시한 이후 2018년 말까지 총 3,652대가 팔리면서 국내 소형 해치백 시장 판매 1위를 차지하는 등 새로운 수요를 증명했다.

르노 클리오 2019년형은 강화된 디젤 배출가스 규제(유로6C) 대응으로 제조 원가가 상승했음에도 불구하고 2018년형과 동일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으며, 1.5리터 dCi 엔진과 독일 게트락 6단 DCT의 조합으로 복합연비 17.1km/ℓ(도심-16.4, 고속-18.0)을 이끌어 냈다.

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