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신형 글래디에이터, ‘2020 북미 올해의 트럭’ 선정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FCA 그룹의 지프 신형 글래디에이터가 ‘2020 북미 올해의 차’ 시상에서 ‘2020 북미 올해의 트럭’상을 수상했다.

‘북미 올해의 차(NACTOY)’ 시상식은 북미 올해의 자동차, 유틸리티(SUV), 트럭 어워드의 줄임말로 올해의 가장 뛰어난 신차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수상한 차량들은 혁신, 설계, 안전, 취급, 운전자 만족도 및 달러가치 등의 부문의 선구자임을 의미하며, 시상은 ‘북미 올해의 자동차’, ‘북미 올해의 유틸리티(SUV)’, ‘북미 올해의 트럭’ 세 개의 부문으로 나뉘어져 있다.

올해의 수상자들은 현지시간으로 13일 디트로이트의 TCF 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표되었다.

이 가운데 역대 가장 성능이 뛰어난 중형 픽업인 지프 신형 글래디에이터가 2020년 북미 올해의 트럭으로 선정되었다. 미국과 캐나다 출신의 자동차 전문가 패널 50명의 투표로 수상자가 선정되는 이 상은 세계에서 가장 권위있는 상으로 여겨진다.

짐 모리슨 FCA 북미 총괄은 “세계에서 가장 유능한 중형 픽업인 지프 글래디에이터는 이제 북미 올해의 트럭이기도 하다”며, “북미 올해의 트럭 수상은 우리의 고객들에게 글래디에이터가 최고임을 보여주는 증거이자, 글래디에이터가 지프의 차량으로서 갖추어야 할 4×4 성능과 다재다능함 또한 갖추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지프 신형 글래디에이터는 지프가 선보이는 가장 다재다능한 라이프스타일 중형 픽업으로 오랜 시간 쌓아온 브랜드의 견고한 신뢰성을 바탕으로 전설적인 4×4 성능, 지프 픽업의 풍부한 헤리티지를 지닌 고유의 디자인, 동급 최고의 견인력과 적재량, 다재다능한 기능성, 연비 효율성을 갖춘 첨단 파워트레인, 오픈-에어를 선사하는 개방성, 안전성과 직관적 기술력이 조화를 이룬 결합체이다.

한편, 지프 신형 글래디에이터는 스포츠(Sport), 스포츠 S(Sport S), 오버랜드(Overland), 루비콘(Rubicon) 트림으로 제공되며, 국내에서는 2020년에 3.6 가솔린 엔진의 루비콘 트림이 출시될 예정이다.

지프 신형 글래디에이터 오버랜드

사진제공=FCA 코리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