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 오토모빌, ‘DS 테치타 젠2 에보’ 디자인 공개… DS 상징 색 적용 기술적 노하우와 혁신 강조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DS 오토모빌(이하 DS)의 포뮬러 E 레이싱팀 DS 테치타(DS Techeetah)가 ‘포뮬러 E 월드챔피언십’에 출전할 경주차 ‘DS 테치타 젠2 에보’의 디자인을 공개했다.

앞서 포뮬러 E 조직위원회와 국제자동차연맹(FIA)은 2020-21 시즌부터 포뮬러 E 챔피언십을 월드챔피언십 대회로 승격하고 공식 출전용차 ‘Gen2 에보’를 공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포뮬러 E에 참가하는 모든 팀은 다음 시즌부터 ‘젠2 에보(Gen2 Evo)’와 동일한 섀시와 차체를 사용해야 하며, 부품 및 파워트레인 관련 설계와 개발은 각 팀이 자체적으로 진행한다.

새롭게 선보인 ‘젠2 에보’는 샥스핀 스타일링의 엔진후드, 직각 형태의 리어윙과 프론트윙, 덮개가 없는 프론트휠 아치 등 공기역학을 고려한 디자인 변화를 통해 보다 세련되고 민첩한 차체로 거듭났다.

이를 기반으로 디자인된 ‘DS 테치타 젠2 에보’는 이번 시즌 경주차인 ‘DS E-텐스 FE20(DS E-TENSE FE20)’에도 사용된 DS의 상징인 검은색과 금색을 통해 PSA 그룹의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기술적 노하우와 혁신 정신을 강조한다.

샥스핀 부분에는 다섯 번째 시즌인 2018-19 시즌 드라이버 및 팀 부문 더블 챔피언십을 기념하기 위한 문구를 새겨 넣었다.

또한, 치타를 비롯한 멸종 위기 고양이과 야생동물 보호단체 ‘더 빅 캣 생츄어리(The Big Cat Sanctuary)’에 대한 응원의 의미이자 DS 테치타를 상징하는 치타 로고 패턴으로 장식해 브랜드가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발전의 의미를 한층 더 부각했다.

포뮬러 E와 국제자동차연맹이 공개한 젠2 에보의 실물은 오는 3월 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되는 ‘2020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공개되며, 이 자리에는 DS 테치타 팀과 포뮬러 E 최초 2연승 드라이버로 등극한 장 에릭 베르뉴가 함께할 예정이다.

한편, 통산 6번째 시즌인 2019-20 시즌에는 장 에릭 베르뉴와 함께 새로 합류한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가 출전 중이며,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시즌 세 번째 경기에서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가 드라이버 부문 2위에 오르며 시즌 첫 포디움 피니쉬를 기록한 바 있다.

또한, DS 테치타는 오는 5월 3일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 일대에서 개최되는 시즌 여덟 번째 라운드에도 참가할 예정이다.

사진제공=DS 오토모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