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BMW, X3 최초의 PHEV ‘신형 X3 xDrive30e’ 출시… 복합 연비 13.6km/ℓ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26일 X3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인 ‘신형 X3 xDrive30e’를 국내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신형 X3 xDrive30e’는 강력한 가솔린 엔진과 고전압 리튬 배터리를 통해 탁월한 효율성과 BMW 특유의 운전 재미를 모두 만족시키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배터리를 뒷좌석 아래에 설치한 덕분에 BMW PHEV 모델 중 가장 큰 적재공간을 자랑한다.

BMW 코리아는 기존 디젤과 가솔린 엔진으로 구성된 신형 X3 라인업에 PHEV를 추가해 드라이브트레인 및 세부 옵션에 따라 총 7개 트림을 제공, 소비자들에게 더욱 폭넓은 선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신형 X3 xDrive30e’는 12.0kWh 용량의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순수 전기 모드로 최대 31km 달릴 수 있고, 시속 135km까지 주행 가능하다.

배터리 충전 시간은 가정용 소켓 이용 시 약 6시간이 소요되며, BMW 전용 충전기인 i월박스(충전전력 3.7kW) 기준 3시간 30분이면 완충된다.

현재 아파트, 정부기관, 쇼핑 및 생활시설 등 전국에 설치된 AC방식 전기차 공용 충전기는 약 2만기다.

신형 X3 xDrive30e는 상황에 따라 내연기관과 전기모터를 함께 혹은 독립적으로 가동해 최적의 효율을 선사한다.

덕분에 배터리 충전 걱정 없이 장거리 주행이 가능함은 물론 X3 라인업 중 가장 높은 연비와 낮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달성함으로써 혼잡 통행료 감면, 공영 주차장 50% 할인 등 다양한 저공해차량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지능형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 xDrive와 BMW의 혁신적인 전기 드라이브트레인 기술인 BMW eDrive의 결합은 다이내믹한 주행감각과 온·오프로드를 가리지 않는 탁월한 성능을 제공한다.

또한, 엔진과 전기모터 출력을 날씨나 주행 상황에 맞게 앞·뒷바퀴에 적절히 배분해 눈길과 폭우, 산악지형에서도 최고의 구동력과 안전성을 유지한다.

‘신형 X3 xDrive30e’는 최고출력 184마력의 4기통 가솔린 엔진과 최고출력 109마력의 전기모터 조합을 통해 292마력의 시스템 최고출력을 발휘하며, 강력한 성능과 함께 복합연비 13.6(도심-12.7, 고속-14.8)km/ℓ, 이산화탄소 배출량 72g/km를 이끌어 냈다.

또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6.1초이며, 안전최고속도는 210km/h를 자랑한다.

BMW 신형 X3 xDrive30e는 디자인 및 세부 편의사양에 따라 xLine과 M 스포츠 패키지 총 2가지 트림으로 제공되며, 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 적용 기준으로 모두 부가세 포함해 xLine 7350만원, M 스포츠 패키지 7650만원이다.

사진제공=BMW 그룹 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