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글로벌 고객 대상 보증 기간 연장 프로그램 ‘기아 프로미스’ 실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자동차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보증 수리를 받지 못한 142개국 고객을 대상으로 보증 수리 기간을 연장하는 고객 케어 프로그램인 ‘기아 프로미스’를 실시한다.

해당 프로그램 대상은 2020년 2월부터 4월까지 보증이 만료되는 기아차 고객이며, 보증수리 기간은 6월 30일까지 연장된다.

기아차의 핵심 가치인 ‘고객 최우선과 관련된 아이디어를 실현한다’는 취지로 전개되는 이번 ‘기아 프로미스’ 프로그램은 차량 보증 수리에 대한 고객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한 사회적 책임으로 마련됐다.

특히 이번 코로나19 보증수리 연장 프로그램은 한국을 포함해 세계 142개국에서 동시에 실시되며, 대상차종은 약 50만대에 달한다. 이중 ‘기아 프로미스’에 따른 보증수리 연장 국내 차량은 약 13만대에 이른다.

대상 고객은 의료진, 방역요원 등 코로나19 대응 인력, 병원 입원 및 자가 격리 등으로 이동이 불가했던 고객, 사회적 거리 두기 준수를 위해 외출을 자제한 고객 등이며, 일반 부품 및 파워트레인 등 보증 기간이 6월 30일까지 연장됨에 따라 1회에 한해 수리 받을 수 있다.

만약 대상 고객 중 2월부터 4월까지 기간 내 기아자동차 전국 서비스네트워크 입고 이력 고객은 연장에서 제외된다.

해당 고객은 기아차 통합예약센터를 통해 사전 정비 예약을 하고, 6월 30일까지 기아차 전국 서비스 네트워크(전국 서비스센터 및 오토큐)를 방문해 보증 수리를 받으면 된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대응 의료 지원 및 치료, 자가 격리 등으로 인한 고객의 불이익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보증기간 연장을 결정했다”며, “기아차는 앞으로도 ‘기아 프로미스’를 통해 고객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