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글로벌 네트워크 재정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강화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자동차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세계 자동차 시장이 크게 위축된 가운데 글로벌 판매네트워크 재정비에 나서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한다.

현지시간으로 10일 쌍용차는 쿠웨이트에 91평 규모의 대리점 직영 단독 쇼룸을 오픈한데 이어 이달 중 이라크 바그다드에 직영 쇼룸을 오픈하는 등 새로운 대리점 선정을 통해 시장 재진출을 꾀하고 있는 중동지방에서 판매네트워크 재구축에 들어갔다.

쿠웨이트, 이라크를 포함한 중동지역의 경우 코로나19 확진자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어 공식적인 쇼룸 오픈과 론칭 행사 대신 신문지면, 온라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한 비대면 마케팅에 주력하면서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 힘쓸 계획이다.

쌍용차 영국대리점은 베드포드셔주 루턴에서 윌트셔주 스윈던으로 본사를 옮겼다. 이를 통해 주차장과 부품물류창고가 확장됐고 수입항인 브리스톨 항구, 로얄 포트버리 부두와 가까워진 만큼 효율적인 유통 서비스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가 장기화되고 있는 만큼, 즉각적인 판매 확대에 중점을 두기보다는 전반적인 판매 제반 환경을 검토하고 판매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비대면 채널을 통한 브랜드 인지도 제고 등에 힘쓰면서 코로나19 종식 이후 시장 상황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