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수출 위기 극복 차원 화상회의·온라인 런칭 등 비대면 채널 강화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자동차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위축된 수출시장 회복을 위해 언택트(비대면) 마케팅과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강화한다.

지난 26일 쌍용차는 벨기에,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 대리점 관계자, 쌍용자동차 해외영업본부, 상품·마케팅본부, 기술연구소 관계자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글로벌 제품 마케팅 협의회 (PMC)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2017년부터 매년 2~4차례 주요 해외대리점 관계자를 평택 본사로 초청해 협의회를 개최해온 쌍용자동차는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인해 연내 협의회 개최 여부가 불확실해지자 잠정 중단했던 협의회를 비대면 화상회의로 전환, 제품개발 진행사항, 향후 사업계획 등을 논의하며 해외 네트워크와의 커뮤니케이션을 지속하기로 한 것이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6일에는 칠레에서 코란도 온라인 론칭 행사를 진행, 위축된 수출시장 타개를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칠레의 경우 코로나19로 강도 높은 봉쇄 정책이 시행되고 있는 만큼, 이번 론칭 행사는 유명 언론인이자 대학교수인 필리페 비달의 단독사회로 진행됐으며, 모든 콘텐츠는 사전 제작한 영상으로 구성됐다.

특히, 칠레 대리점 유튜브 계정을 통해 무관중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중계된 가운데 1,600여명이 실시간으로 시청하며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이에 앞서 지난 5월 13일 진행된 티볼리 G1.2T 온라인 유럽 론칭 행사는 8,200여명이 실시간으로 시청했으며, 출시 기념 온라인 경품 이벤트에는 2만여 명이 참여해 스포티한 디자인과 강력한 주행성능, 경제성을 갖춘 티볼리의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지난달 쿠웨이트와 이라크에 쇼룸을 새롭게 오픈하고 영국대리점 본사를 확장 이전하는 등 글로벌 판매네트워크 재정비는 물론, 비대면 커뮤니케이션 및 마케팅에 주력하면서 침체된 자동차시장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