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링컨, 파워와 연비 동시 갖춘 ‘에비에이터 PHEV 그랜드 투어링’ 국내 출시… 판매가 9850만원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대표 데이비드 제프리, 포드코리아)의 링컨 브랜드는 2일 럭셔리 대형 SUV 에비에이터의 7인승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인 ‘에비에이터 PHEV 그랜드 투어링’을 국내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링컨 브랜드는 국내 럭셔리 SUV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에비에이터’의 PHEV 모델을 선보임으로써 에비에이터 리저브와 상위 트림인 블랙레이블에 PHEV 그랜드 투어링까지 더해 에비에이터 라인업을 완성, 럭셔리 시장에서 소비자에게 폭넓은 선택지를 제공하게 됐다.

링컨 에비에이터 PHEV 그랜드 투어링(Lincoln Aviator PHEV Grand Touring)은 후륜 기반의 사륜 구동 모델로 405마력의 최고출력과 57.7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는 V6 3.0 가솔린 트윈 터보 엔진과 75Kw의 최고출력과 30.6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는 전기 모터를 탑재해 효율성과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모두 갖추었다.

또한, 10단 셀렉트시프트 자동 변속기를 적용해 운전자의 부드러운 주행을 도와 럭셔리한 주행감을 선사한다.

링컨 에비에이터 PHEV 그랜드 투어링의 1회 충전 시 복합 주행거리는 30km이며, 도심과 도속도로에서는 각각 29km, 31km이다.

특히, 순수 전기 모드로 주행했을 경우 복합연비는 2.4(도심-2.3, 고속-2.6)km/kWh이며, 휘발유 모드 주행 시 복합 연비는 9.3(도심-8.8, 고속-10.1)km/ℓ이다.

또한, 가솔린과 전기 모터를 결합한 복합 모드의 연비는 12.7km/ℓ로 운전자는 능동적으로 EV모드와 가솔린 엔진 주행 모드를 선택해 자신에게 맞는 최적의 연비 효율적 주행이 가능하다.

링컨 에비에이터 PHEV 그랜드 투어링은 에비에이터 리저브와 블랙레이블이 선사하는 럭셔리한 주행 경험을 그대로 제공한다.

탑재된 에어글라이드 서스펜션을 통한 다이나믹 로어 엔트리 기능은 운전자가 접근했을 때 차량이 자동으로 높이를 내려 운전자를 맞이한다.

또한, 30방향 퍼펙트 포지셔닝 가죽 시트와 하이앤드 사운드 시스템인 레벨 울티마 3D 오디오 시스템을 통해 탑승자에게 맞는 최적의 시트 포지션과 원음에 가까운 사운드를 제공해 마치 항공기의 퍼스트클래스에 탑승한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포드코리아가 새롭게 국내 출시한 링컨 에비에이터 PHEV 그랜드 투어링의 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으로 부가세 포함해 9850만원이다.

데이비드 제프리 대표는 “에비에이터는 국내 럭셔리 SUV 시장에서 빠른 속도로 소비자들의 이목을 받고 신뢰를 쌓아가고 있는 링컨의 대표 SUV이다”며, “에비에이터 PHEV 모델은 뛰어난 성능과 항공기에서 영감을 받은 고급스러운 디자인, 첨단 기술, 그리고 업그레이드 된 파워에 PHEV의 경제성까지 갖춘 완성도 높은 SUV이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