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포르쉐, 낮은 섀시와 독보적 디자인 갖춘 ‘신형 마칸 GTS’ 국내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포르쉐코리아(대표 홀가 게어만)는 3일 낮은 섀시와 함께 더욱 스포티한 디자인을 갖춘 ‘신형 마칸 GTS’를 국내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신형 마칸(The new Macan GTS)’은 V6 2.9 바이터보 엔진을 탑재해 기존 모델보다 20마력 향상된 380마력의 최고출력과 2.0kg·m 증가한 53.1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새로운 듀얼 클러치 변속기(PDK)와 옵션 사양의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 결합으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데 이전 모델보다 0.3초 빠른 4.7초가 소요되며, 최고속도는 261km/h이다.

이외에도 복합 연비는 7.7km/ℓ이며,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25g/km이다.

포르쉐 콤팩트 SUV 라인의 새로운 모델 ‘마칸 GTS’는 탁월한 드라이빙 다이내믹을 통해 ‘그란 투리스모 스포츠’를 상징하는 ‘GTS’의 계보를 잇는다.

포르쉐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PASM) 댐핑 제어 시스템이 더욱 개선됐으며, 15mm 낮아진 섀시로 다이내믹 역시 크게 향상됐다. 10mm를 더 낮출 수 있는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도 옵션으로 이용 가능하다.

또한, 기본 사양의 20 인치 RS 스파이더 디자인 휠과 넓은 크기의 캐스트 아이언 브레이크의 결합을 통해 독보적인 민첩성과 응답성을 지닌 진정한 스포츠카의 면모를 강조한다.

GTS 모델에 특화된 스포츠 배기 시스템 덕분에 사운드 측면에서도 주행의 즐거움이 배가된다. 특히, V형으로 배치된 양쪽 실린더 사이에 두 개의 터보차저가 위치하는 센트럴 터보 레이아웃 엔진 구조는 특별한 배기 사운드를 만들어내는 핵심 요소다.

신형 마칸 GTS는 시각적으로도 더욱 스포티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새로운 프런트 및 리어 트림과 사이드 스커트가 포함된 스포츠 디자인 패키지는 외관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모든 포르쉐 GTS 모델과 마찬가지로 프런트 에이프런과 프런트 섹션, 스포츠 배기 시스템의 디퓨저 및 테일 파이프는 블랙 컬러 요소로 강조된다.

포르쉐 다이내믹 라이트 시스템(PDLS)의 LED 헤드라이트와 입체적으로 디자인된 LED 라이트 바를 포함한 리어 라이트 역시 블랙 컬러로 기본 사양으로 적용된다.

새틴 글로스 블랙 컬러 20 인치 RS 스파이더 디자인 휠, 레드 컬러 브레이크 캘리퍼 및 고광택 블랙 트림 스트립은 ‘마칸 GTS’의 성능 지향적 외관을 더욱 부각한다.

GTS의 스포티한 특징은 인테리어에도 반영된다. 시트 중앙 패널, 센터 콘솔 암레스트, 도어 패널에는 알칸타라 및 브러시드 알루미늄과 같은 고급 소재를 적용, 스포티하고 우아한 인테리어 디자인을 완성했다.

부드러운 가죽 소재 스티어링 휠과 시프트 패들을 포함한 스포츠 스티어링 휠, 코너링 시 안정감을 높이는 사이드 볼스터와 8 방향 조절 가능한 GTS 전용 스포츠 시트도 갖췄다.

이외에도 알칸타라 소재에 카민 레드 또는 크레용 컬러로 강조된 GTS 가죽 커버, BOSE®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 트래픽 잼 어시스트를 포함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후방 카메라와 서라운드 뷰가 탑재된 파크 어시스트, 열선내장 윈드스크린, 이오나이저 등 선택 사양의 폭을 넓혔다.

포르쉐 코리아가 새롭게 선보인 ‘신형 마칸 GTS’의 국내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1억110만원이다.

한편, 지난 2014년 첫 선을 보인 후 스포티 플래그십 세그먼트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차지해 온 마칸은 지난 7월까지 한국 시장에서 총 4085대 이상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사진제공=포르쉐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