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A, 안전한 모험과 드라이빙 라이프 지원 위한 ‘지프 연장 보증 프로그램’ 출시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FCA 코리아(사장 제이크 아우만)가 지프 고객의 모험과 액티브한 드라이빙 라이프를 더 안전하고 오래도록 지켜 줄 ‘지프 연장 보증 프로그램’을 출시한다.

해당 프로그램 구매 시 기본 보증 기간(36개월 또는 6만km)이 끝나도 연장 보증(24개월 또는 4만km)을 통해 총 5년 또는 10만km 중 선 도래 시점까지 안심하고 운행할 수 있다.

가입 대상은 FCA 코리아 공식 딜러 전시장에서 판매된 지프 브랜드의 신차와 보유차(직수입 차량 불가)이다.

신차는 최초 등록 일자로부터 3개월 이내 또는 주행거리 5,000km를 초과하지 않은 자동차를 의미하고, 보유차(제조사 보증기간 이내)는 최초 등록일로부터 36개월 이내 또는 주행거리 6만km를 초과하지 않은 자동차로 사전 점검 항목 기준을 통과한 자동차를 의미한다.

‘지프 연장 보증 프로그램’의 가격은 차종과 신차·보유차 여부에 따라 상이하다.

제이크 아우만 사장은 “활동적인 라이프 스타일을 지닌 지프 고객의 특성에 맞추어 차량 보증 기간을 연장하는 ‘지프 연장 보증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지프의 차량은 지프 연장 보증 프로그램을 통해 안전한 모험을 오랫동안 함께 떠날 수 있는 파트너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FCA 코리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