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기술·인증준법 총괄 임원 랄프 리머 상무 선임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그룹사장 르네 코네베아그)가 8월 1일부로 기술·인증준법부 임원으로 랄프 리머 상무를 선임했다.

8월 초 입국 후 코로나 자가 격리 기간을 거쳐 지난 17일부터 출근한 랄프 리머 상무는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사장 직속으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파워트레인 & 제작차자기인증과 관련된 전 분야를 책임진다.

랄프 리머 상무는 독일 아우디 본사에서 18년간 안전·기술 인증을 담당해온 전문가로 2002년 아우디에 입사 후 15년간 탑승자 안전기술 개발 및 테스트 업무를 맡았으며, 최근까지는 기술적합성과 자기인증제도 시행 해외시장 책임자를 역임했다.

특히, 2017년부터 1년간 본사에서 한국시장 인증 관련 태스크포스팀을 이끌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긴밀히 협업했던 만큼, 한국의 인증 기준과 시장상황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다양한 경험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사장은 “랄프 리머 상무의 안전기술 및 인증준법 부문 전문성과 한국시장에 대한 경험이 국내 인증기준을 충족하는 데 있어 본사 및 한국정부와의 보다 긴밀한 협력을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사장이 부임한 이래 전체 기술인증체계와 전문성, 본사와의 협력체계를 강화하는 데 집중해왔다.

일환으로, 기존 기술인증준법부를 본사 전문가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소속 전문가로 구성해 두 개의 팀으로 개편, 파워트레인팀은 배출가스와 연비 인증을, 제작차자기인증팀은 안전 관련 자기인증을 담당하도록 했다.

사진제공=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