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9년 만에 글로벌 누적 생산 1만대 돌파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산타가타 볼로냐 공장에서 대표 플래그십 V12 모델인 ‘아벤타도르’ 출시 9년 만에 1만 번째 모델을 생산했다.

1만 번째 아벤타도르는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로 아벤타도르의 최고 성능 버전인 SVJ의 퍼포먼스과 핸들링에 에어로다이내믹 성능을 유지하면서도 로드스터 디자인이 선사하는 오픈 에어 감성을 제공하는 모델이다.

이 모델은 람보르기니 12기통 엔진 모델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갖춘 시리즈로 770마력의 최고출력과 70.6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데 불과 2.9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1만 번째로 생산된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는 그리지오 아체소 매트 그레이 외관 컬러 바탕에 로쏘 미미르 레드 컬러가 하이라이트됐으며, 인테리어는 애드 퍼스넘 옵션으로 로쏘 알랄라 레드 컬러와 블랙 컬러가 대조적으로 사용됐다. 이 차량은 태국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아벤타도르 SVJ’의 전신인 ‘아벤타도르 LP 700-4 쿠페’ 버전은 2011년에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람보르기니는 슈퍼 스포츠 카 브랜드 중 최초로 아벤타도르에 자체적으로 개발한 최신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 소재의 싱글 셀 모노코크 바디를 최초로 적용해 슈퍼 스포츠 카 시장에서 큰 혁신을 이뤄냈으며, 이후로도 견고한 차체 구조를 바탕으로 꾸준히 개선됐다.

또한, 당시 아벤타도르를 위해 개발된 신형 고성능 V12 엔진은 700마력의 최고출력과 70.4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했으며, 최고 시속 350km,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2.9초만에 도달하는 등 파격적인 가속이 가능했다.

또한, 모든 드라이빙 상황에서의 즉각적인 반응 속도를 높여 도입 당시 슈퍼 스포츠카 세계에 새로운 벤치마크를 제시했다.

이외에도 전설적인 쿤타치부터 이어져온 람보르기니 플래그십 V12 모델의 특징인 하늘로 열리는 걸윙 도어를 장착했다.

1년 뒤인 2012년,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는 아벤타도르의 로드스터 버전을 선보였다.

탄소섬유로 이루어진 아벤타도르 로드스터의 루프는 2개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루프 패널은 고압 RTM 카본 화이버 소재로 제작해 심미성을 높여 각 루프는 6kg이 채 되지 않는 등 최상의 경량화를 도모했다.

특히, 리어 필러는 탈착식 루프에 적절한 지지대를 제공하며 자동 승객 보호 시스템을 수용, 엔진룸을 충분히 환기할 수 있도록 재설계되었다.

2016년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는 새로운 에어로 다이내믹 디자인과 한층 개선된 서스펜션, 그리고 향상된 구동력과 새로운 드라이빙 모드를 특징으로 하는 ‘아벤타도르 S’를 출시했다.

아벤타도르 S는 이전 모델보다 출력이 40마력 이상 높은 6.5L 12기통 흡기 엔진을 장착해 740마력의 최고출력을 발휘했으며,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이 적용돼 새로운 람보르기니 후륜 스티어링의 안정성을 위해 조정되어 뒤축에서 더 높은 토크를 발휘할 수 있다.

2년 뒤인 2018년에는 지구상 가장 빠른 슈퍼 스포츠 카 ‘아벤타도르 SVJ’를 탄생시킨다.

모델명의 SVJ는 ‘매우 빠르다’라는 뜻의 ‘슈퍼 벨로체’와 ‘조타’에서 비롯된 것으로 아벤타도르 SVJ의 우수한 성능을 강조한다.

‘아벤타도르 SVJ’에는 역대 가장 강력한 V12 자연흡기 엔진이 적용돼 770마력의 최고출력과 73.4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공차중량은 1525kg으로 마력당 무게비는 1.98kg/마력에 달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2.8초에 불과하다.

특히, 현존하는 가장 빠른 슈퍼스포츠카답게 ‘아벤타도르 SVJ’는 탄생 직후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트랙에서 20.6km를 6분44초97만에 주파해 강력한 성능을 자랑했다.

사진제공=람보르기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