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레이싱 헤리티지 담은 ‘MINI JCW 클럽맨 T51 에디션’ 국내 출시… 20대 한정 판매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MINI 코리아는 15일 MINI JCW 클럽맨을 베이스로 레이싱 헤리티지를 담은 특별 한정판 에디션 ‘MINI JCW 클럽맨 T51 에디션’을 국내 공식 출시하고, 20대 한정 판매를 진행한다.

‘MINI JCW 클럽맨 T51 에디션(MINI JCW Clubman T51 Edition)’은 1959년 모나코 그랑프리에 혜성처럼 등장해 1위를 거머쥔 ‘쿠퍼 T51’을 오마주한 모델이다.

쿠퍼 카 컴퍼니에서 제작한 ‘쿠퍼 T51’은 F1 역사상 최초로 리어 엔진을 달고 우승한 레이싱카로 F1의 전설적인 드라이버 ‘스털링 모스 경’, ‘브루스 맥라렌’ 등이 경주에서 많은 활약을 펼쳤던 차량이기도 하다.

쿠퍼 카 컴퍼니 설립자이자 모터스포츠 선구자로 불리는 존 쿠퍼의 도전정신과 F1 우승을 기리기 위해 탄생한 이번 에디션은 MINI JCW 클럽맨을 기반으로 내·외관 곳곳에 레이싱 DNA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커스텀 액세서리를 장착했다.

범퍼와 공기흡입구, 트렁크 등에는 레드 스트라이프를 적용해 강렬하고 스포티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보닛과 사이드 도어 하단부에는 카본 느낌을 구현하는 데칼을 더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하고 있다.

또한, 사이드 스커틀과 알루미늄 파츠가 장착된 도어실에는 모델명 T51이 각인돼 고성능 에디션만의 특별함을 부각하고 있다.

이외에도 썬더 그레이 외장 컬러, 멜팅 실버 루프 및 레드 미러캡, 피아노 블랙 외장 패키지, 19인치 JCW 서킷 스포크 투톤 휠, MINI 유어스 피아노 블랙 일루미네이티드 인테리어 스타일, MINI 유어스 가죽 라운지 시트 및 스티어링 휠 등을 적용해 고성능 에디션 특유의 개성과 품격을 더했다.

MINI JCW 클럽맨 T51 에디션은 고성능 모델답게 신형 4기통 JCW 트윈파워 터보 엔진을 탑재해 306마력의 최고출력과 45.9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8단 스텝트로닉 스포츠 자동 변속기를 적용해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4.9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MINI 코리아가 한정판으로 새롭게 선보인 ‘MINI JCW 클럽맨 T51 에디션’의 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인하 적용 기준으로 부가세 포함해 6120만원이다.

사진제공=BMW 그룹 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