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정시 출고 사고 수리 캠페인’ 실시… 3일내 수리 완료 후 딜리버리 서비스 제공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폭스바겐코리아가 ‘정시 출고 사고 수리 캠페인’을 실시한다.

이번 캠페인은 고객 서비스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폭스바겐 A/S 캠페인의 일환으로 수리 일정을 보다 명확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기획됐으며, 오는 12월 18일까지 전국 35개 폭스바겐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진행된다.

캠페인 대상은 사고로 인해 범퍼, 후드, 펜더, 도어, 트렁크 중 하나의 외장 부품 교환 또는 수리를 위해 차량을 입고한 고객이며, 보험수리의 경우 보험사 수리 승인 이후, 현금수리는 고객의 수리 승인 이후 3일 이내(근무일 기준) 고객과 약속한 정시 출고를 이행한다.

해당 캠페인 기간 동안 대상 고객에게는 픽업 또는 딜리버리 서비스도 제공한다. 만약 정시 출고 약속을 지키지 못할 경우 해당 고객에게 5만원에서 10만원 상당의 추가 서비스 바우처를 제공하며, 이는 사고 차량 지원 프로그램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바우처와 중복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폭스바겐코리아는 2018년부터 고객의 서비스센터 이용 편의와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마이 폭스바겐 앱, 온라인 서비스 예약 시스템, 사고 차량 지원 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주요 소모성 부품 정비 서비스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받을 수 있는 ‘서비스 패키지’까지 제공하고 있어, 고객이 부담 없는 비용으로 높은 품질의 정비·수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