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타이어산업협회, 국내 3사 하계 타이어 사용·관리 실태 조사 결과 발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대한타이어산업협회(회장 전대진)는 23일 국내 타이어업계 3사의 ‘하계 휴가철 고속도로 타이어 안전점검 캠페인’ 결과를 바탕으로 운전자의 타이어 사용·관리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하계 휴가철 캠페인은 장거리 이동이 증가하는 하계 휴가철을 맞아 지난 7월 30일부터 8월 15일까지 진행됐으며, 전국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11곳에서 업계 전문 인력이 타이어 공기압, 마모 상태, 파손 여부 등을 무상점검하고 정비 불량 별로 적합한 현장조치를 제공했다.

특히, 이번 캠페인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진행됐다.

점검결과 총 점검 차량 720대 중 절반이 넘는 399대(55.4%)의 차량이 정비불량 타이어를 장착·운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정비 불량 유형 중 특히 타이어 마모 상태 불량 비중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지난 몇 년간 안전점검 결과(5대중 1대 꼴 정비 불량)와 비교할 때 이례적으로 높은 정비 불량률을 보인 것으로, 이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안전점검 서비스를 받으려는 차량이 대폭 감소한 가운데 주로 타이어 점검이 꼭 필요하다고 판단한 운전자가 서비스를 이용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세부내역을 보면, 총 점검 차량 720대 중 마모이상이 169대(23.5%), 공기압 부적정이 168대(23.3%), 펑크를 포함한 외부손상이 106대(14.7%)로 나타났다.

특히, 마모이상 타이어를 장착·운행하고 있는 차량은 예전 점검 결과 대비 급격히 증가하였는데, 이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운전자들이 경제적 사정으로 타이어 교체를 기피하는 한편, 대면 접촉이 어려워지면서 타이어 정비소 이용 감소 등 타이어 관리가 소홀해진 것이 원인인 것으로 추정된다.

협회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 상황으로 운전자의 타이어 관리가 소홀해 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가오는 추석을 맞아 귀성길은 장거리 운행을 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차량점검과 함께 타이어 마모와 공기압 상태 등 타이어 점검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모가 심한 타이어로 운행하면 제동거리가 길어지고 빗길 주행 시에는 미끄러짐이 심해져 특히 위험하며, 공기압이 부족한 타이어를 장착하고 고속주행을 하게 되면 타이어 파열이 발생하여 치명적인 사고로 직결될 수 있다”며 안전하고 즐거운 추석 귀성을 위해 출발 전에 꼭 타이어 점검을 할 것을 당부했다.

사진제공=대한타이어산업협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