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요타, 추석 앞두고 취약계층 위해 과일 1000상자 기부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한국토요타자동차(사장 타케무라 노부유키)가 집중호우와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과수농가에서 과일 1000상자를 구매, 취약 계층에게 기부한다.

인재육성, 문화,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하고 있는 한국토요타자동차는 이번 과일 구매와 기부를 통해 농가의 피해 회복을 돕는 한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 계층에 기부, 일석이조의 사랑 나눔을 실천한다.

지역의 농가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는 사회적 기업 ‘농사펀드’를 통해 준비한 과일은 평소 봉사활동을 해오던 노숙인 보호 시설 ‘안나의 집’과 어린이 보호 비영리단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취약 계층에 전달될 예정이다.

타케무라 노부유키 사장은 “수확을 앞두고 연이은 태풍으로 상심이 큰 농민들과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분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토요타자동차는 지난해 11월 태풍피해 농가 지원을 위해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에 성금 5000만원을 전달했고, 올해 2월에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 원, 8월에는 수재민 지원을 위해 희망브릿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 원을 기부한 바 있다.

사진제공=한국토요타자동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