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2021 티볼리 에어’ 신차발표회 오는 7일 CJ오쇼핑 진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자동차가 소형 SUV를 뛰어넘는 자유로움과 대대적인 상품성 향상으로 시장을 선도할 ‘2021 티볼리 에어’ 국내 공식 출시행사를 TV 방송을 통해 진행한다.

‘2021 티볼리 에어’ 신차발표회는 오는 7일 저녁 7시 45분에 CJ오쇼핑 채널 방송을 통해 진행하며, 이 날 전국 전시장에서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

특히, 가수 브라이언의 사회로 신차의 내·외관 디자인과 특장점을 안방에서 생생하게 접할 수 있으며, 양사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도 라이브 시청할 수 있다.

또한, 전용 마이크로사이트에서 다양한 정보 확인과 이벤트 참여가 가능하다.

‘2021 티볼리 에어’는 1.5 터보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163마력의 최고출력과 26.5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신뢰성 높은 아이신 6단 자동 변속기 적용으로 주행의 즐거움, 디지털 인터페이스와 향상된 주행안전기술로 업그레이드됐다.

티볼리와 공유하는 전면 디자인은 LED 안개등을 감싼 일체형 범퍼와 캐릭터라인의 후드가 스포티하고 강렬한 인상을, Full LED 헤드램프는 안개등과 고급스러운 조화를 이룬다.

또한, 경쟁모델은 물론 중형 SUV보다 우월한 720ℓ My Magic Space는 2열 폴딩 시 길이 1,879mm(용량 1,440ℓ)로 성인 남성도 편안히 차박할 수 있는 공간이 확보된다.

특히, 다양한 인테리어 아이템을 통해 차박은 물론 나만의 독서 및 작업공간으로 무한한 변신이 가능하다.

국내 최고 수준의 커넥티드카 서비스 인포콘(INFOCONN)은 또 다른 만족감을 선사한다. 10.25” 디지털 클러스터와 9” AVN 스크린을 포함하는 블레이즈 콕핏을 통해 인포콘과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를 비롯한 다양한 콘텐츠를 고해상도 그래픽으로 즐길 수 있다.

중앙차선 유지보조(CLKA), 후측방접근 충돌방지 보조(RCTAi), 탑승객 하차보조(EAF)를 포함한 13가지의 능동형 안전기술 딥컨트롤이 향상된 안전성을 제공한다.

쌍용자동차가 국내 공식 출시를 앞두고 있는 ‘2021 티볼리 에어’의 국내 판매 가격은 모두 개별소비세 인하 기준으로 A1 1898만원, A3 2196만원이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