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신형 제타 카셰어링 활성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전국 19곳 제타 쏘카존 운영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폭스바겐코리아가 지난 18일 쏘카와 신형 제타 카셰어링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제타의 주 타깃 고객인 2030세대가 일상 속에서 자유롭게 제타를 경험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진행했다.

앞서 폭스바겐코리아는 2020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신형 제타의 고객 접점 확대를 위해 쏘카에 제타 프레스티지 모델 20대를 공급하기도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서초, 판교, 부산, 남대구, 순천 등 5곳의 폭스바겐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포함 전국 총 19곳의 제타 쏘카존을 운영해 제타 카셰어링 서비스 이용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를 계기로 서비스센터 방문 고객들에게는 필요할 시 쉽게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 고객 편의를 더욱 높일 수 있게 되었고, 평소 제타에 관심을 가진 고객들은 더 쉽고 편하게 차량을 체험할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됐다.

또한, 양사는 제타 전용 쏘카존을 이용하는 고객들을 위해 향후 시즌별 고객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도 전개할 계획이다.

7세대 제타는 높은 상품성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2020년 10월 출시 직후 론칭 에디션 2650대가 완판되며 큰 화제를 모았으며, 이 같은 소비자의 폭발적인 관심과 호응에 힘입어 폭스바겐코리아는 1월 15일부터 상품성이 강화된 2021년형 제타의 사전계약을 진행 중이다.

2021년형 제타에 탑재되는 강력한 성능의 4기통 1.4 TSI 가솔린 터보 엔진은 150마력의 최고출력과 25.5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8단 자동 변속기의 조합으로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8.9초가 걸린다.

특히, 제타의 1.4 TSI 가솔린 터보 엔진은 저공해 3종 엔진으로 구분돼 공영주차장 할인 등 추가적인 혜택 또한 누릴 수 있으며, 공인 연비는 13.4(도심 11.9, 고속 15.8)km/l이다. 최고 속도는 210km/h이다.

제타 2021년형의 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분 반영 기준으로 모두 부가세 포함해 프리미엄 2949만8000원, 프레스티지 3285만1000원이다.

특히,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 프로그램을 이용 시 10% 할인에 최대 200만원이 지원되는 차량 반납 보상 프로그램 혜택을 더할 경우 프리미엄 2450만8000원, 프레스티지 2752만1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