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9차 제주 스마트 e-밸리 포럼’ 오는 22일 제주칼호텔 개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제29차 제주 스마트 e-밸리 포럼’이 오는 22일 오전 7시 제주칼호텔 2층 로즈룸에서 ‘그린뉴딜과 전력산업’을 주제로 개최된다.

이날 포럼에서 전력거래소 김영환 제주본부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재생에너지 확대가 도내 전력계통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분석한다.

특히, 신재생발전 점유율이 확대되면서 나타나는 풍력, 태양광의 발전량 변동성에 대응하기 위한 유연성 자원 확보와 전력계통 안정도 유지 방안 등을 모색한다.

또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전력공급체계의 분산화와 양방향 제어를 비롯해 현 전력시장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실시간 시장과 보조서비스 시장 도입 등에 대해서도 해법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잉여전력을 활용한 수소생산(P2G)과 가상발전소(VPP) 제도 도입 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한다.

김영환 본부장은 제주출신으로 인하대 전자계산공학과를 졸업한 후 제주대 대학원 전기공학과에서 석사, 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전력거래소 계통운영부장, 중앙관제부장, 기후신재생전력팀장 등을 지냈다.

제주형 실리콘밸리 구축과 탄소중립 등 4차산업혁명 분야의 산‧학‧연‧관 네트워크인 ‘제29차 제주 스마트 e-밸리 포럼’은 사단법인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와 아주대 스마트에너지ICC 산학협력협의체가 공동주최하고, 제주 스마트 e-밸리 포럼 운영위원회와 한국엔지니어연합회제주가 주관한다.

사진제공=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