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신차 6종 출시 힘입어 2020년 글로벌 판매 7430대 달성… 국내 판매 300대 돌파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2020년 한 해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7430대를 판매, 팬데믹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판매 성과를 이뤄냈다.

누적 1만 대가 넘는 생산량을 돌파하며 람보르기니 브랜드의 베스트셀러로 자리매김한 슈퍼 SUV 우루스는 무려 4391대 인도되며 전체 판매량을 견인했다.

또한, 브랜드 대표 슈퍼 스포츠카인 V10과 V12 모델 라인업 역시 모두 높은 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2020년 9월 우라칸 STO로 라인업을 확장한 람보르기니의 대표 슈퍼 스포츠카 모델인 우라칸은 총 2193대 판매됐다.

이외에도 우루스와 함께 1만대 이상의 누적 생산량을 돌파한 아벤타도르는 지난해 총 846대가 판매됐다.

글로벌 시장 판매 점유율에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한 미국은 2224대를 판매했으며, 독일 607대, 중국·홍콩·마카오 604대, 일본 600대, 영국 517대, 이탈리아 347대 순으로 이어졌다.

국내 시장에서는 누적 판매 303대를 기록,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75.1% 증가하며 폭발적인 성장을 기록했다.

이 같은 기록적인 성과에는 연달아 선보인 총 6대의 신차들이 큰 역할을 했다. 2020년 람보르기니는 새로운 우라칸 에보 RWD,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 우라칸 STO 3개의 모델을 공개하며 V10 우라칸 에보의 라인업을 완성했다.

또한, 람보르기니 브랜드 최초의 오픈 에어링 전기차 시안 로드스터, 트랙 전용 하이퍼카 에센자 SCV12, 공도에서도 주행 가능한 트랙 성향의 SC20까지 공개했다.

람보르기니는 사회적 가치 및 기업의 윤리적 책임 증대의 일환으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국가적 위기 극복을 위해 노력했다.

이탈리아 최대 산소호흡기 제조업체인 시아레 엔지니어링과 협력해 산소호흡기 생산 확대했으며, 산타가타 볼로냐의 본사 공장에서 마스크와 플렉시 글라스 보호장구 등을 생산해 지역 병원에 기증한 바 있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스테판 윙켈만 회장 겸 CEO는 “2020년의 성과는 세계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함께 도전해준 람보르기니 직원들의 재능과 헌신을 반영하는 것으로 다시 한 번 람보르기니의 미래에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다”며, “람보르기니는 향후 제품 구성을 더욱 견고히 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전망을 모색하고 브랜드를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나아갈 것이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람보르기니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