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2월 판매 전년 대비 4.1% 증가… 내수 베스트셀링카 ‘QM6’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 시뇨라)가 2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총 7344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4.1% 증가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2월 내수는 설 연휴 등 영업일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내수를 견인한 QM6와 XM3의 선전에 힘입어 3900대를 판매, 전월 대비 10.4% 증가했다.

모델별로는 중형 SUV QM6가 전월 대비 7.4% 증가한 2121대를 판매, 가장 높은 판매고를 기록했다.

특히, 독자적인 LPG 도넛탱크 특허기술로 검증된 안전성 및 공간 활용성으로 2020년 LPG 모델 판매 1위를 차지했던 QM6 LPe가 1245대로 QM6 2월 전체 판매의 58.7%를 차지했다.

가솔린 모델인 QM6 GDe는 876대 판매돼 697대였던 전월 대비 25.7% 늘어나며 QM6의 판매 상승을 견인했다.

3월 신형 QM6 dCi 디젤 모델이 추가된 QM6는 가솔린부터 LPG, 디젤까지 모든 파워트레인 라인업을 갖춘 중형 SUV로서 소비자들의 선택을 더욱 폭넓게 받을 수 있게 되었다.

프리미엄 디자인 SUV ‘XM3’는 전월 대비 9.2% 증가한 1256대를 판매, QM6에 이어 두 번째 많은 판매를 기록했다.

특히, 다임러社 공동개발 엔진을 장착한 고성능 TCe 260 모델과 뛰어난 경제성을 지닌 1.6 GTe 모델의 판매 비율은 56:44로 균형 잡힌 판매 결과를 선보였다.

르노 브랜드 모델의 경우 2021년 전기차 보조금이 지자체별로 일부만 확정된 가운데, 전기차 모델인 조에와 트위지는 각각 47대, 29대 판매됐다.

또한, 유럽을 대표하는 소형 SUV 캡처와 중형 상용차 마스터는 각각 145대와 120대 판매 실적을 거두었다.

2월 수출은 QM6 946대, XM3 2,476대, 트위지 22대 등 총 3444대를 기록, 전월 대비 31.6% 증가했다.

특히, 올 2분기 중 유럽 시장 출시를 준비 중인 XM3는 수출 초도 물량을 조금씩 늘려가는 한편, 유럽 시장 내 가격 경쟁력 및 공급 안정성 확보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올해 2월까지 누적 판매는 내수 7434대, 수출 6062대 등 총 1만3496대를 기록, 전년 누계 대비 1.6% 증가했다.

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