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마틴, 글로벌 시장 88대 한정 생산 ‘V12 스피드스터’ 제원 & 세부 사항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애스턴마틴이 글로벌 시장에 88대 한정 생산하는 리미티드 에디션 ‘V12 스피드스터’의 자세한 제원과 세부 사항을 공개했다.

‘애스턴마틴 V12 스피드스터’는 브랜드 역사에 있어서 최고의 레이싱 머신 중 하나인 ‘DBR1’과 2013년 애스턴마틴 100주년을 맞아 공개했던 ‘CC100’의 우아한 조화 속에 탄생했다.

DBR1은 애스턴마틴 역사상 가장 화려한 성적을 거둔 레이싱 머신으로 1956년 데뷔 이후 총 5대만 제작됐다.

1957년 스파 스포츠카 레이스 우승을 시작으로 1958년과 1959년 굿우드 투어리스트 트로피를 획득했으며, 1959년 르망과 1,000km 뉘르부르크링에서 연이어 우승하며 애스턴마틴을 세계 최고의 레이싱 브랜드로 각인시켰다.

혁신적인 기술의 도입도 DBR1을 거론할 때 빠질 수 없다. 1958년부터 도입된 데이비드 브라운 5단 변속기와 직렬 6기통 3.0 가솔린 엔진을 이식한 DBR1은 241km/h(150mph)에 달하는 최고 속도를 기록했다.

‘V12 스피드스터’의 심장은 애스턴마틴을 상징하는 최신 V12 5.2 트윈터보 가솔린 엔진을 재설계해 이식, 700마력의 최고출력과 753Nm의 최대토크를 발휘, 가공할 파워와 스릴 넘치는 엔진 사운드를 제공한다.

또한, 뛰어난 응답성의 ZF 8단 자동변속기와 결합해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3.4초 만에 도달하며, 318km/h의 최고속도를 자랑한다.

루프와 윈드 스크린이 없는 오픈 콕핏 디자인의 ‘V12 스피드스터’를 직접 운전한다면 제원상의 숫자를 초월한 강렬한 드라이빙을 경험할 수 있다.

‘V12 스피드스터’는 르망 우승의 DBR1에서 영감을 받은 옵션들을 다수 채택하고 있다.

특히, 애스턴마틴의 상징적인 레이싱 그린 컬러의 익스테리어와 클럽스포츠 화이트 색상의 스트라이프 및 원형 그래픽, 인테리어에 사용한 콘코 새들 가죽과 비리디안 그린 직물 등 DBR1의 아이코닉한 디자인을 계승했으며, 50시간 이상 소요되는 정밀한 도장 공정을 거쳐 완성된다.

카본 파이버로 마감된 오픈 콕핏 디자인과 탑승자를 위한 레이싱 그린 컬러의 헬멧, 새틴 실버 알루미늄 스위치기어 등 DBR1을 오마주 한 다양한 디테일을 적재적소에 적용시켰다.

마렉 라이히먼 애스턴마틴 부사장 겸 CCO는 “감성과 독점적소유(Exclusivity)가 개발의 핵심 요소였으며 우아한 예술적인 아름다움과 본능적인 스포츠 드라이빙을 모두 갖추고 있다”며, “DBR1의 명성과 브랜드에 남긴 유산을 재해석해 고객들 역시 다시 한 번 DBR1과 애스턴마틴을 느끼고 즐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애스턴마틴 V12 스피드스터’는 현재 주문이 가능하며, 애스턴마틴 본사가 위치한 게이든에서 모두 수작업으로 제작된다. 고객 인도는 올해 중반부터 시작할 계획이다.

사진제공=애스턴마틴 서울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