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자차보험 수리 부담 낮춘 ‘자기부담금 지원 프로그램’ 진행… 년 최대 250만원 지원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폭스바겐코리아가 5월 3일부터 6월 30일까지 두 달간 고객의 자차보험 수리 부담을 낮춘 ‘폭스바겐 자기부담금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 전략 하에 사고 수리 부분에서도 고객이 차량 총소유비용(TCO)을 절감할 수 있도록 이번 특별 고객 케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이벤트 기간 동안 폭스바겐 공식 서비스센터 이용 고객 중 일정 조건에 해당하는 고객 선착순 1만 명에게는 1회당 50만원 한도, 1년간 최대 5회까지 자차 보험 수리시 자기 부담금을 실비로 지원 받을 수 있다.

이벤트 대상 조건은 폭스바겐 서비스 패키지를 2개 이상 구매한 차량, 일반 정비 유상 수리 30만 원 이상 차량, 사고수리 100만 원 이상 차량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폭스바겐 고객만을 위한 특별한 혜택으로 다른 차량과의 사고뿐만 아니라 업계 최초로 주차 중 시설물 추돌과 같은 자차 단독 사고 시에도 자기부담금을 지원하여 고객들의 불안과 부담을 대폭 줄일 수 있다.

또한, 1회 사고 시 통상 자기부담금의 최대 금액인 50만원까지 지원함에 따라 실제 고객이 납부하는 금액은 사실상 0원에 가깝다.

한편, 폭스바겐코리아는 2019년부터 무상 견인, 교통비 지원, 전손 차량 수리비 할인, 딜리버리 서비스 등 사고 수리 편의 및 비용 지원 혜택을 강화한 사고 차량 지원 프로그램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