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4월 판매 전년 대비 28.6% 감소… XM3 선전한 수출 상승세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 시뇨라)가 4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총 9344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28.6% 감소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르노삼성차의 4월 판매는 본격적인 해외 수출에 들어간 XM3의 활약에 힘입어 해외 시장에서 선전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내수 실적이 이를 뒷받침하지 못해 전체적으로 감소세를 면치 못했다.

4월 내수에서는 3409대를 판매하며 내수 실적을 견인한 QM6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총 5466대 판매에 그쳐 전년 동월 대비 50.4% 감소, 전월 대비 4.0% 감소했다.

QM6 전체 판매 대수 중 친환경 LPG SUV인 QM6 LPe는 2181대를 기록해 63.9%의 비중을 차지했으며, 가솔린 모델이 1212대를 기록해 35.5%의 비중을 차지했다.

QM6 LPe는 국내 유일의 LPG SUV로서 친환경성을 자랑하며, 기존 LPG 차량 구입 시 많은 고객의 애로사항이었던 출력과 트렁크 공간 부족 문제를 가솔린 모델에 견줘도 부족함이 없는 동력성능과 ‘도넛 탱크’ 기술로 해결해 연비, 경제성, 공간활용성 및 승차감을 모두 충족시키고 있다.

XM3는 4월 한 달 동안 국내 시장에서 1443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77.0% 감소, 전월 대비 14.5% 감소했다.

르노 브랜드 모델 중에서는 전기차인 조에와 트위지가 각각 66대, 96대가 판매됐으며, 캡처 153대, 마스터 버스 49대가 판매됐다.

2000만 원대에 구매 가능한 르노 조에는 현재 판매 중인 3세대까지 진화를 해오며 품질과 안전을 검증받아왔다.

특히, 지난 해 테슬라를 제치고 유럽에서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렸으며, 30만대 가까운 누적 판매량 중 지금까지 보고된 배터리 화재 사고는 전무해 최고의 안전성을 자랑한다.

4월 수출은 2961대를 기록한 XM3의 선전에 힘입어 총 3878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87.2% 증가, 전월 대비 34.8% 증가했다.

수출 실적을 견인한 XM3는 유럽 시장에 선보인 초기 물량이 현지 언론과 소비자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뛰어난 품질 및 가격 경쟁력을 가지고 유럽 시장에 안정적으로 공급을 이어갈 수 있다면 부산공장의 생산 물량 회복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021년 4월까지 누적 판매는 내수 1만8595대, 수출 1만2817대 등 총 3만1412대로 집계, 전년 누계대비 24.3% 감소했다.

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