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4월 판매 전년 대비 35.7% 감소… 공장가동 중단 여파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 판매 목표 반토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자동차가 4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총 4381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35.7% 감소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쌍용차의 4월 판매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과 기업회생절차로 인한 부품 협력사 납품거부로 12일간 공장가동이 중단되면서 전체적으로 감소를 면치 못했다.

쌍용자동차는 당초 반도체 수급 문제로 4월 8일부터 16일까지 7일간 가동 중단 예정이었으나, 협력사의 납품거부까지 이어지면서 4월 23일까지 5일간 추가로 가동이 중단된 바 있다.

다행히 쌍용자동차 협력업체 350여 곳으로 구성된 상거래 채권단이 납품 재개를 결의하면서 4월 26일부터 생산가동이 재개돼 적체 물량해소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4월 초 출시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호조세와 수출 회복세가 이어지면서 당초 4월에 내수 6000대, 수출 3200대 등 총 9,200대 수준의 판매를 계획했었다.

특히, 출시 첫날 계약이 1300여 대에 이르렀던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내수시장에서만 4월 누적 계약 대수가 5000여 대에 달했다.

하지만, 생산중단으로 인해 판매 목표의 47% 정도 밖에 달성하지 못하면서 내수는 전년 동월 대비 44.9% 감소했고, 수출은 기저효과로 전년 동월 대비 33.5% 증가하며 회복세를 이었다.

쌍용자동차는 “새롭게 출시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시장에서 기대 이상의 큰 호응을 얻고 있고, 수출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부품 협력사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한 정상적인 라인 가동으로 적체 물량을 해소하고 판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21년 4월까지 누적 판매는 내수 1만5945대, 수출 2만2910대(CKD 포함) 등 총 2만3000대로 집계, 전년 누계대비 25.7% 감소했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