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 올해 최고의 컨버터블 선정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람보르기니의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가 미국의 럭셔리 라이프 스타일 매거진 롭 리포트가 주최한 ‘베스트 오브 베스트’ 어워드에서 ‘올해 최고의 컨버터블’로 선정됐다.

지난 30년 간 롭 리포트의 ‘베스트 오브 베스트’ 어워드는 뛰어난 장인 정신, 디테일에 대한 남다른 열정과 완벽에 대한 끊임없는 추구 등을 기준으로 자동차, 요트, 주얼리, 호텔, 패션 등 다양한 업계에서 다른 브랜드들과는 차별화되는 기업에게 상을 수여해왔다.

람보르기니의 대표 V10 슈퍼 스포츠카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는 지난 2월 5일 롭 리포트에서 선정한 ‘올해의 스포츠 카’로 선택 받은 데에 이어 또 한 번 ‘올해 최고의 컨버터블’를 수상하며 그 가치를 증명했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회장 겸 CEO 스테판 윙켈만은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가 올해 두 번의 특별한 상을 수상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2014년에 처음 데뷔한 이후로 우라칸 라인업은 언론과 고객으로부터 널리 찬사를 받아왔으며, 우라칸 라인업 중 오픈탑, 후륜구동 모델이 수상하게 된 것도 지금까지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아왔기에 가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V10 자연흡기 슈퍼 스포츠카 우라칸의 라인업을 완성하는 최신 오픈탑 후륜구동 모델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는 경량화 기술이 가미된 오픈 에어링 시스템과 후륜구동의 짜릿한 운전 재미를 더욱 적극적이고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P-TCS 기술 등이 적용됐다.

성능에 있어서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는 V10 5.2 자연흡기 엔진을 탑재해 쿠페 버전과 동일한 610마력의 최고출력과 57.1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강력한 성능을 바탕으로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3.5초, 200km/h까지는 9.6초가 소요되며, 최고속도는 324km/h를 자랑한다.

이외에도 강력한 카본세라믹 브레이크 시스템 덕분에 시속 100km로 주행 중 완전히 정지하는데 걸리는 거리는 32.2m에 불과하다.

사진제공=람보르기니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