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한국사업장, 임직원 대상 ‘플로깅’ 챌린지 통해 시각 장애 아동 지원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제너럴 모터스(GM) 한국 사업장이 다가오는 추석을 맞아 임직원 대상 ‘플로깅’ 챌린지를 통해 마련된 기금으로 시각 장애 아동 가정 100가구에 사랑의 선물 박스를 전달했다.

이와 관련 9월 14일 인천 부평 본사에서 한국지엠주식회사(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과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로베르토 렘펠 사장을 비롯해 GM 한국사업장 임직원들이 함께 걸으면서 쓰레기를 줍는 활동인 플로깅 챌린지에 참여했으며, 시각 장애 아이들을 위한 선물 박스를 전달하는 이벤트를 가졌다.

이번 플로깅 챌린지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인천지역본부와 함께 이 달 6일부터 열흘 간 GM 한국사업장 임직원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해당 기간 동안 플로깅 챌린지에 참여한 임직원 약 100여명의 이름으로 선물 박스가 제작돼 전달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카허 카젬 사장은 ”이번 의미있는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준 우리 임직원들이 자랑스럽다”며,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플로깅 이벤트 참여를 통해 취약계층 아동을 지원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로베르토 렘펠 사장은 “GM 임직원들의 플로깅 이벤트를 통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취약계층 아동을 위한 선물을 마련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신정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인천지역본부장은 “개인의 체력증진과 환경까지 생각하는 의미있는 플로깅 이벤트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신 GM 임직원 여러분께 감사를 전한다”며, “어린이재단 또한 이번 사랑의 선물 박스 지원에 힘입어 우리 아이들의 밝은 미래를 지원하는 더욱 의미있는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에 전달된 사랑의 선물 박스는 마스크, 핸드워시, 손소독 티슈 등 코로나 상황에서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는 물품과 블루투스 이어폰, 에코백, 게임기 등 아이들에게 가장 선호도가 높은 선물로 구성됐다.

이렇게 마련된 사랑의 선물 박스는 GM 임직원의 응원 메시지와 함께 포장돼 인천 지역에 거주하는 시각 장애 아동 가정 100가구에 전달, 취약계층 아동의 즐거운 추석 명절을 지원하게 됐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