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콘셉트 리차지’ 통해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위한 브랜드 신념 공개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볼보자동차가 순수 전기차 ‘콘셉트 리차지’를 통해 볼보의 미래 디자인 언어와 제품전략 등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위한 브랜드 신념을 공개했다.

볼보자동차는 콘셉트 리차지를 통해 차세대 신차 개발과 관련한 모든 영역에서 브랜드가 전체 탄소 발자국을 줄이기 위해 취하게 될 조치를 보여준다.

특히 내부 인테리어에 지속가능한 소재의 접목, 재활용 및 재생 가능한 원료로 만든 타이어 장착, 공기역학을 개선한 새로운 외관 디자인 적용 등 자동차 자체를 통해 탄소의 영향을 줄이기 위한 의미 있는 한걸음을 내딛고자 준비 중이다.

또한, 탈탄소 공급망, 제조 공정 및 자동차 사용 전반에 걸쳐 청정에너지를 사용하면 고유의 프리미엄 품질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2018년식 XC60 모델 대비 자동차 수명 주기 내 발생되는 이산화탄소를 80%까지 줄일 수 있다.

즉, 콘셉트 리차지를 100% 재생 에너지로 충전하면 전체 수명 주기 내에 배출되는 이산화탄소양이 10톤 미만이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볼보자동차 전략 및 브랜드 디자인 총괄 오웬 레디는 “전기차 시대에 접어든 지금의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핵심 쟁점은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거리로 이는 배터리를 추가하면 쉽게 해결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배터리는 무게를 추가하고 탄소 발자국을 증가시키기 때문에 오히려 전체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며, “볼보자동차는 콘셉트 리차지를 통해 오늘날의 SUV와 동일한 공간, 편의성 및 운전 경험에 대한 사람들의 니즈와 효율성에 대한 니즈 사이에 존재하는 관계성을 참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볼보자동차는 지속가능한 천연 소재로 자동차를 제작하는 분야에서 가장 앞서 있으며, 콘셉트 리차지야말로 이러한 브랜드의 노력을 잘 보여주는 모델이다.

실내 인테리어에는 천연 소재와 재활용 소재 등 지속가능한 소재가 풍성하게 적용되어 있다.

구체적으로 보자면 책임감 있는 생산이 인증된 스웨덴산 양모, 친환경 직물 및 천연 소재로 만든 경량 복합 재료들이다.

특히, 이러한 스웨덴산 양모는 첨가물이 전혀 사용되지 않은 100% 천연 통기성 직물로 새롭게 제작되어 시트 등받이, 계기판 상단 등에 적용됐다. 더불어 내부 바닥과 문 하부는 100% 울이 사용된 카펫으로 감싸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도어 시트 쿠션과 사람의 손이 닿는 부위의 표면은 셀룰로오스로 만든 텐셀(Tencel™) 섬유가 포함된 친환경 소재로 마감했다. 내구성이 뛰어나고 피부에 닿았을 때 부드러운 감촉이 특징인 직물로, 물과 에너지 효율이 높은 공정을 통해 생산된다. 볼보자동차의 디자이너들은 텐셀 섬유를 선택함에 따라 실내 인테리어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양을 현저하게 줄일 수 있었다.

또한 시트 등받이와 헤드레스트, 스티어링 휠의 일부는 볼보의 친환경 신소재인 노르디코(Nordico)로 마감됐다. 노르디코는 스웨덴과 핀란드의 숲에서 얻은 바이오 기반의 소재로, 가죽을 사용해 인테리어를 구성했을 때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74% 낮다.

이 외 수납공간, 헤드레스트 후면 및 발판을 포함한 콘셉트 리차지 내부에는 공급업체과 협력하여 볼보자동차가 개발한 아마 합성물을 사용했다.

아마씨 식물의 섬유를 복합 재료와 혼합해 강하고 가벼우면서도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완성했다. 외부의 프론트 및 리어 범퍼와 실 몰딩을 비롯해 내외관 모두에 아마 합성물이 적용됨에 따라 플라스틱 사용을 크게 줄일 수 있었다.

볼보자동차 인테리어 디자인 총괄 리사 리브즈는 “콘셉트 리차지의 실내는 편안하고 실용적인 가족 공간을 추구한다”며, “천연 소재를 사용한 실내 공간은 질감과 색감 조화를 통해 세련미가 돋보이며, 클래식한 프리미엄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의 우아함을 품고 있다”고 강조했다.

점점 전기차가 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안전뿐만 아니라 총 주행가능 범위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타이어의 중요도는 기술 개발의 최상위 과제로 그 의미가 더욱 커지고 있다.

콘셉트 리차지에는 미네랄 오일이 전혀 사용되지 않고 오직 천연고무, 바이오 실리카, 레이온 및 바이오 수지와 같은 재생 및 재생 가능한 소재를 포함하여 화석 연료를 사용하지 않은 소재가 94%를 차지하는 장착된 피렐리 사의 특수 타이어가 장착되었다.

자원 보시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는 데 중점을 두는 순환 방식 추구에 있어 볼보자동차와 피렐리의 신념이 모두 반영된 결과다.

콘셉트 리차지는 지속 가능한 소재, 전기 파워트레인 및 특수 타이어 외에도 효율성 개선과 공기 역학적 디자인을 통해 SUV가 환경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력을 확대했다. 콘셉트 리차지를 통해 사람들은 볼보자동차가 꿈꾸는 공기역학의 미래를 만나볼 수 있다.

공기의 흐름을 부드럽게 하는 외부 디자인의 디테일, 새로운 휠 디자인, 더 낮아진 루프, 이전보다 더욱 곧게 세워진 리어 엔드와 같은 혁신적인 공기역학적 디자인이 바로 그것이다.

이처럼 콘셉트 리차지는 클래식한 SUV의 형태를 취하면서도 공기의 흐름을 개선해 총 주행거리를 늘렸고, 전기차 특유의 낮은 바닥에서 자연스럽게 생성되는 공간을 활용해 보다 뛰어난 공간적 여유까지 제공한다.

오웬 레디는 “SUV 특유의 장점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수요를 계속 주도하고 있는 시점이다”며, “볼보자동차는 소비자의 입장에서 필요한 모든 안전성과 편안함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는 자동차 생산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볼보자동차는 2030년 전기차 회사로의 전면적인 전환을 위해 앞으로 또 다른 순수 전기차들을 지속 선보일 예정이다.

이는 자동차 업계에서 가장 야심찬 전동화 전략으로, 오는 2040년까지 기후 중립기업이 되기 위해 지속적으로 탄소 발자국을 줄여나가고자 하는 계획의 일환이다.

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